상생 국민지원금으로 갤워치와 에어팟 구매가 가능하다?
상태바
상생 국민지원금으로 갤워치와 에어팟 구매가 가능하다?
  • 신재민 소비자기자
  • 승인 2021.09.11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편의점 가맹점의 카탈로그를 통해 대기업 전자제품이 구매 가능
‘마케팅 전략’ / ‘상생’ 국민지원금 취지에 어긋나
‘갤럭시 워치4’, ‘갤럭시 버즈2’ 등 최신 갤럭시 웨어러블 기기를 이마트24에서 판매한다. 다만 이마트24 직영점의 경우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은 사용이 불가하다. / 사진 = 삼성전자
이마트24에서는 삼성 ‘갤럭시 워치4’, ‘갤럭시 버즈2’ 등 최신 갤럭시 웨어러블 기기를 판매한다. GS25에서도 삼성 제품과 애플 무선 이어폰인 에어팟을 카탈로그로 살 수 있다. 해당 제품을 재난지원금으로 구매했다는 사례도 등장하고 있다./사진=삼성전자

[소비라이프/신재민 소비자기자] 정부가 1인당 25만원씩 지급하기로 한 국민재난지원금으로 웨어러블 기기나 무선 이어폰과 같은 전자제품을 구매할 수 있어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소비의 폭을 늘렸다는 의견도 있지만 재난지원금의 취지에는 맞지 않는다는 비판이다.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이번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은 코로나19 장기화로 피해를 입은 다수의 국민들을 두텁게 지원하기 위해 지급하는 지원금이다. 국민지원금 사용이 가능한 지역은 주소지 관할 특별시와 광역시 또는 시·군 내의 지역사랑상품권 가맹점이다. 백화점, 대형마트, 면세점, 대형 전자제품 판매, 외국계 기업, 유흥업소, 사행성 업소, 온라인 쇼핑몰(전자상거래) 등은 사용이 불가하다.

하지만 재난지원금을 통해 편의점의 카탈로그로 대기업 웨어러블 기기 구매가 가능해지면서 재난지원금 사용처를 두고 의견이 분분하다.  

“재난지원금을 어디에 쓸지 고민했는데 평소 구매하고 싶었던 전자제품을 구매할 수 있어 좋다”, “편의점 가맹점주들도 소상공인이기 때문에 편의점에서 재난지원금으로 (전자제품을) 구입해도 이익이 된다”라는 의견이 있는 반면 결국 대기업 제품을 소비하게 된다는 데에 문제를 지적한 경우도 있다. 한 누리꾼은 ”소상공인들이나 지역사회를 위한 지원금“이라며 ”이전부터 재난지원금을 편법으로 사용해온 사람들이 많은데 이번에도 마찬가지다“라는 의견을 남겼다. 또 ”정부가 소상공인을 살리고 싶다면 재난지원금이 아니라 지역 시장 인프라를 조성하거나 그 예산으로 대출을 하는 편이 낫다“는 의견도 있어 논란이 일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