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나EV 잇따른 화재로 전량 리콜 결정, 책임 소재 두고 공방 이어져
상태바
코나EV 잇따른 화재로 전량 리콜 결정, 책임 소재 두고 공방 이어져
  • 김도완 소비자기자
  • 승인 2021.03.04 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자동차 코나EV와 아이오닉, 전기 버스 등 LG에너지솔루션 배터리 탑재 차종에 대해 리콜 결
리콜 완료까지 오랜 시간 소요돼, 소비자 불편 초래할 것으로 보여

[소비라이프/김도완 소비자기자] 현대자동차가 잇따른 화재 사고가 발생한 코나EV를 비롯해 아이오닉EV, 전기버스 엘릭시티 모델에 대해 리콜을 진행한다고 발표했다. 리콜 비용 분담을 두고 전기차 제조사인 현대자동차와 배터리 제조사인 LG에너지솔루션 사이에서 공방아 이어지는 가운데 리콜 과정 완료까지도 오랜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예측되면서 소비자들의 불만이 제기되고 있다.

출처 : pixabay
출처 : pixabay

지난 24일, 현대자동차는 자사에서 제작 및 판매한 코나 전기차 포함 3개 차종 2만 6,699대에서 결함이 발견돼 리콜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리콜 대상은 코나 EV 2만 5,083대, 아이오닉 1,314대, 전기버스 일렉시티 302대 등 총 2만 6,699대이다. 리콜은 3개 차종의 고전압배터리시스템(BSA)을 교체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이는 최근 화재 사고 패턴이 모두 배터리 셀 내부에서부터 화재가 시작된 것으로 추정되기 때문이다. 일반적으로 배터리 셀 내부에서 화재가 시작되면 연기가 일정 시간 피어오르다가 자동차 전체가 발화하는데, 코나EV 전기차 화재와 과정이 일치한다.

국토부는 전기차 화재의 원인을 규명하기 위해 조사에 나섰다. 국토부 발표에 따르면 LG에너지솔루션 중국 난징공장에서 생산된 고전압 배터리 일부에서 배터리 셀 내부 정렬 불량으로 인해 합선이 발생하여 차량 화재로 이어졌을 가능성이 높다. 다만 화재 재현 실험에서 배터리가 화재의 직접적인 원인이라는 사실을 직접 확인하지는 못했다.

화재 원인으로 배터리 결함이 지적되자, LG에너지솔루션은 강하게 반발하며 오히려 현대자동차에서 배터리 급속충전 로직을 BMS(배터리관리시스템)에 잘못 적용한 것이 원인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실제로 지난해 3월, 무상 수리에 들어간 코나EV의 BMS 업데이트 과정에서 충전맵 로직이 잘못 적용된 것이 확인된 바 있다. LG에너지솔루션은 전기차 충전 속도를 빠르게 하는 과정에서 리튬 부산물이 발생하여 화재를 촉진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힌다.

이렇듯 현대자동차와 LG에너지솔루션 간의 책임 소재 공방이 이어지면서 리콜에 오랜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1조 원의 비용에 대해 업계 내에서는 배터리 결함에 의한 화재 가능성이 높은 만큼 LG에너지솔루션의 책임에 무게가 실린다는 분석이 나오는 가운데, LG 측은 이를 금방 수용할 수 없는 입장이다. LG에너지솔루션의 품질 대손충당금 규모가 미미하고, 이번 책임을 인정하면 이후 미국이나 유럽 시장 내에서 비슷한 화재 사고가 발생할 경우 막대한 비용을 치러야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올해 IPO를 앞두고 품질 논란이 빚어지는 것도 부담스러울 수밖에 없다. 때문에 비용 분담 비율을 두고 양 사의 갈등이 금방 해결되기는 힘들어 보인다.

배터리 수급 문제 역시 리콜에 있어 고려해야 하는 중요한 사항이다. 지난 25일 배터리 업계에 따르면 이번 리콜에 따른 배터리 전량 교체에 걸리는 시간이 최소 1~2년, 최대 3년 이상이 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통상 전기차 배터리 시장은 고객사의 주문 수량에 맞춰 생산하기 때문에 LG에너지솔루션의 현재 배터리 공급은 모두 테슬라, GM, 폭스바겐 등 미리 계약된 전기차 기업들에 돌아가고 있다. 현재 배터리공장의 가동률이 100%는 아니지만, 공장 신규 설립과 라인 증설 이후 안정화 과정을 고려하면 가동률을 당장 끌어올리기는 힘든 상황이다. 일각에서는 코나 전기차와 동일한 플랫폼의 니로 전기차에 탑재되는 SK이노베이션 배터리가 대안이 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오지만, 아직 확정된 바는 없다.

화재 사고의 원인은 명확히 밝혀지지 않은 채 리콜에 오랜 기간이 소요될 것으로 예측되면서 기존 코나EV를 이용해온 소비자들 사이에서 불안감이 확산되고 있다. 직장인 A 씨는 배터리 충전이 끝나면 즉시 충전기를 빼는 것 말고는 할 수 있는 것이 없어 답답하다는 이야기를 전하는 한편 최대한 빨리 리콜 조치가 이뤄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결국 소비자들의 관심은 현대자동차와 LG에너지솔루션, 양 사의 사후 대처에 모이고 있다. 빠른 속도로 성장하는 전기차 시장에서 소비자의 신뢰는 기업이 갖춰야 하는 가장 필수적인 경쟁력으로 꼽힌다.

블룸버그의 보고서에 따르면 전기차 판매량이 2030년에는 2,800만 대, 2040년에는 5,600만 대를 돌파해 전 세계 승용차의 30% 이상이 전기차로 대체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영국이 2030년부터 내연기관 자동차의 판매 금지를 선언한 것을 시작으로 많은 국가가 내연기관 자동차의 판매를 제한하고 전기차에 대한 보조금을 지급하고 있다. 전기차 시장은 이제 본격적으로 성장을 앞둔 초기 단계인 셈이다.

소비자의 신뢰를 확보하고 브랜드 이미지를 공고히 하는 작업은 초기 단계에서부터 이뤄져야 하는 만큼, 이번 리콜이 향후 양 사가 지속해서 시장 내에서 경쟁력을 갖출 수 있을지 판가름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국토부가 전기차 안전성을 확보하기 위해 제도개선 대책을 마련하겠다는 방침을 밝힌 만큼 현대자동차와 LG에너지솔루션이 조속히 갈등을 마무리 짓고 소비자들에게 안전한 전기차로 보답하려는 노력이 필요한 시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