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 한파에 한 번, 응시 실패에 두 번 우는 청춘... 유연적 방안 모색해야
상태바
고용 한파에 한 번, 응시 실패에 두 번 우는 청춘... 유연적 방안 모색해야
  • 김용운 소비자기자
  • 승인 2021.01.27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로 좌석은 줄어들고 인원은 늘어나는 악순환
한국사능력검정시험 등 각종 시험에서 문제 속출
출처 : pixabay
출처 : pixabay

[소비라이프/김용운 소비자기자] 코로나19로 각종 자격시험에 응시가 어려워지면서 취업 준비생들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

작년은 코로나19로 시장이 꽁꽁 얼어붙으면서 취업자 수가 크게 줄었다. 통계청이 작성한 2020년 12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전년동월대비 실업률은 0.7%P 상승하며 4.1%를 기록했고 취업자는 62만 8천 명 감소했다. 세부적으로 전년동월대비 연령별 취업자 수는 20대에서 25만 4천 명, 30대에서 24만 6천 명, 40대에서 18만 3천 명, 50대에서 14만 7천 명이 각각 감소했고, 60대 이상에서는 24만 9천 명이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모두가 코로나19로 큰 타격을 입었지만 2~30대 청년층의 취업자 수가 타 연령보다 많이 감소했다.

어느 때보다 취업이 어려운 상황에서 청년들의 스펙 쌓기는 끝이 없다. 특히 외부 활동이 제한되고 각종 인턴과 대외활동이 줄줄이 취소되는 상황에서 자격증 취득 등 자택에서 할 수 있는 활동에 전념하는 취업 준비생이 늘어났다. 그중에서도 취업 준비생들이 대부분 취득하는 한국사능력검정시험, 컴퓨터활용능력시험에 응시자가 몰리며 문제가 속출하고 있다. 좌석이 없어서 접수하지 못하거나, 접속자가 급격히 늘어나 홈페이지에 접속도 못 하는 상황이 이어졌다.

제51회 한국사능력검정시험 원서접수 날인 지난 1월 11일에는 접속자가 급격히 증가해 응시자들이 큰 불편을 겪었다. 한국사능력검정시험은 공무원 시험, 공공기관 채용 과정에서 가산점을 받을 수 있기 때문에 많은 취업 준비생이 응시를 희망한다. 특히 2021년부터 공무원 시험에서 한국사능력검정시험이 한국사 과목을 대체할 수 있는 범위가 커지면서 응시 인원이 늘어난 것으로 추측되고 있다. 11일 이후 임시 시험장 개설 및 추가 접수가 여러 번 이뤄졌지만, 응시자들의 불만은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현재 홈페이지 공지사항에는 꼭 필요한 경우가 아닌 경우 접수를 자제해 달라는 안내문까지 올라왔다.

컴퓨터활용능력시험도 접속 장애로 골머리를 앓고 있다. 컴퓨터활용능력시험은 상공회의소별 시험 일정 공개와 함께 접수가 시작된다. 하지만 응시 희망 인원 적체로 일정이 공개되자마자 접속자가 몰려 접속 장애가 반복되고 있다. 때를 놓치면 취소 좌석이 나올 때까지 한없이 기다려야 하므로 경쟁이 치열하다. 접수에 성공하더라도 접속 장애 때문에 모바일 수험표가 로딩되지 않아 시험 당일 곤란한 상황이 발생하기도 한다. 응시자 커뮤니티에서는 ‘필기는 1차, 실기는 2차 시험이지만, 응시는 0차 시험’이라며 자조 섞인 불만도 나오고 있다. 컴퓨터활용능력 실기 시험의 경우 컴퓨터를 활용해야 하는 만큼 추가 응시 좌석 확보는 어려울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사능력검정시험, 컴퓨터활용능력시험 외에도 토익, 오픽 같은 어학 시험도 크고 작은 문제를 겪고 있다. 영어 말하기 능력을 측정하는 오픽 시험은 마스크를 쓴 채로 시험에 응시해야 하므로 수험생의 불만이 크다. 토익 시험도 시험 좌석 부족으로 원하는 곳에서 응시하기 위해선 치열한 경쟁을 뚫어야 한다. 게다가 어학 자격증은 대부분 2년 내외의 유효 기간이 있기 때문에 신규 응시 인원과 갱신 인원이 몰려 문제가 쉽게 해결될 수 없을 것으로 전망된다.

코로나19로 응시 희망 인원이 적체되면서 악순환이 계속되고 있다. 코로나19 팬데믹이라는 특수성을 고려해 유효기간을 한시적으로 연장하는 등 적극적인 방안이 필요하다. 유효기간을 연장한다면 시험 주관 단체는 접속 장애 부담을 덜고, 취업 준비생은 자격증을 갱신하는 데 필요한 돈과 시간을 절감할 수 있다. 여유 좌석만큼 신규 취득을 희망하는 인원도 수월하게 시험에 응시할 수 있기 때문에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전문 교육, 자금 지원 등 취업 지원도 중요하지만, 취업 준비를 잘 할 수 있도록 취업 준비생에게 초점을 맞춘 유연한 정책이 필요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