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 포인트 현금화 1주일여 만에 778억 원 현금화...
상태바
카드 포인트 현금화 1주일여 만에 778억 원 현금화...
  • 이소라 기자
  • 승인 2021.01.15 1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위원회, 금융결제원, 여신금융협회는 5일부터 12일까지 카드 포인트 현금화 서비스 신청받아
“카드 포인트와 잠자던 예금 합쳐 803억 원가량 국민께 돌려줄 예정"

[소비라이프/이소라 기자] 지난 5일 도입된 ‘카드 포인트 현금화 서비스’를 통해 소비자가 찾아간 현금이 778억 원에 달한 것으로 집계됐다.

금융위원회, 금융결제원, 여신금융협회는 5일부터 12일까지 7,5일 동안 카드 포인트 현금화 서비스 신청 건수는 681만 건, 금액은 778억 원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하루 평균 103억 91만 건이 신청돼 103억 원이 현금으로 전환된 셈이다.

카드사별로는 신한(178억 원), 삼성(145억 원), KB국민(106억 원), 비씨(87억 원), NH농협(86억 원) 등의 순으로 신청금액이 많았다.

이번에 도입된 서비스는 여러 카드사에 흩어진 카드 포인트를 한번에 조회해 현금으로 바꿔 계좌 이체할 수 있도록 했다. 자투리 포인트를 손쉽게 현금화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이전 신용카드 포인트를 활용할 수 있는 방법이 많지 않았다. 카드 이용금액에 비례해 쌓이는 포인트지만 제휴 가맹점 등 한정된 사용처 외에도 사용처가 없었다. 또 포인트를 현금화하려면 각 카드사를 통해 복잡한 절차를 거쳐야 했으며 포인트 소멸 기간인 5년을 넘기면 카드사 수익으로 돌아갔다.

2019년 말 기준 카드 포인트 잔액은 2조 4,000억 원이었으며 앞으로도 카드 포인트 현금화 수요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이 과정에서 금융결제원 어카운트인포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장기미사용·휴면계좌로부터 25억 4,000만 원(일 평균 3억 1,800만 원)의 예금도 현금화하는 등의 효과가 발생했다. 이는 통상(일 평균 1억 1,000만 원)의 약 3배에 달한다.

금융위원회는 “카드 포인트와 잠자던 예금을 합쳐 서비스 개시 후 803억 원의 숨겨진 재산을 국민께 돌려드렸다"고 설명했다.

이어 서비스 초반 이용자들이 몰려 접속이 원활하지 않았던 점에 대해 ”일부 시간대에는 접속이 지연될 수 있으니 비교적 한적한 평일의 야간 시간대를 이용해달라“고 안내했다. 서비스 마지막 날인 12일 오후 2시 직장인 A 씨는 카카오톡 단톡방에서 소식을 듣고 사이트에 접속했지만 pc는 물론 모바일로도 접속이 순조롭지 않았다고 전했다.

금융위원회는 포인트 현금화 이유로 수수료나 카드 비밀번호·CVC 정보를 요구할 경우 절대 응하지 말라는 주의사항도 당부했다. 금융권 인증서(바이오인증 포함)가 있거나 발급받으려는 경우 금융결제원 어카운트인포 앱을, 그렇지 않은 경우 여신협회 카드 포인트 통합조회&계좌입금 서비스를 이용하면 서비스 이용이 가능하다.

카드 포인트 현금화 서비스는 아직 초기 단계 서비스이므로 소비자들 사이에 자리 잡기에는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이 서비스는 신용카드 및 체크카드를 보유한 개인회원에 한해 이용할 수 있으며 법인회원은 이용할 수 없다. 또한, 현금화 서비스 이용 시 카드사별 1일 1회만 계좌입금 신청이 가능하다. 덧붙여 카드 포인트 통합조회·계좌입금 서비스는 내·외국인이 이용 가능하고 어카운트인포는 내국인만 이용할 수 있다.

카드사별 현금화 신청한 포인트의 계좌입금 처리 기간이 다르다. 실시간 입금처리 카드사와 그렇지 않은 카드사의 포인트를 한번에 신청했다면 입금 시기가 일치하지 않는다. 대부분 카드사는 신청일 즉시 입금되며 20시 이후 신청하면 다음 영업일에 입금된다.

또 일부 카드사(삼성, 롯데, 씨티, 우체국)의 경우 다음 영업일에 입금된다. 만약 다음 영업일 이후에도 포인트가 입금되지 않았다면, 해당 카드사 고객센터로 문의 시 신속한 조치가 가능하다.

카드 포인트 계좌 입금 신청을 정상적으로 완료하는 경우 포인트 사용 및 즉시 입금 신청처리가 되므로 해당 신청 건에 대한 취소 및 정정은 불가하니 주의해야 한다.

금융위원회 관계자는 ”시행 초기인 만큼 모든 국민이 안전하면서도 편리하게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서비스가 언론 등에 집중보도된 시간대나 시스템 점검 시간대에는 이용을 자제하여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