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주4일제 도입..직장인 76.5% 유연근무제 원해
상태바
SK, 주4일제 도입..직장인 76.5% 유연근무제 원해
  • 추재영 기자
  • 승인 2019.05.22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퇴근 시각, 근무시간, 근무일 등 조정하는 유연근무제 선호

[소비라이프 / 추재영 기자] SK그룹 일부 계열사가 국내 대기업으로는 최초로 격주 주4일 근무제를 도입하겠다고 발표해 관심을 모으고 있는 가운데, 설문조사 결과 직장인의 76.5%는 유연근무제 도입을 찬성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인크루트(www.incruit.com)가 직장인 5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 한 결과 직장인의 76.5%가 유연근무제 도입에 찬성했다. 반대의견은 19.9%에 그쳤다.

탄력근로제, 선택적 근로시간제, 보상휴가제, 휴일 대체제, 재량간주근로제, 재택근로제 등 모두 넓은 의미에서 유연근무제에 해당한다.

자료 제공 : 인크루트
자료 제공 : 인크루트

선호하는 근무제의 종류제로는 ‘유연근무제’(38.4%)가 1위로 꼽혔다. 이는 법정 근로시간(주 40시간) 내에서 근로자가 출퇴근 시각, 근무시간, 근무일 등을 자유롭게 조정할 수 있는 제도이다. 이어서 ‘탄력근무제’(26.6%), ‘탄력(또는 유연근무제)과 재택근무제의 혼합’형태(12.4%)가 각각 올랐다. 

탄력근무제(탄력적 근로시간제)는 유연근무제의 일종으로 업무가 많을 때는 특정 근로일의 근무시간을 연장하는 대신, 업무가 적을 때는 다른 근로일의 근무시간을 단축해 일정기간(2주 단위 등)의 주당 평균 근로시간을 52시간(법정 근로시간 40시간+연장근로 12시간)으로 맞추는 제도다.

즉, 업무량을 기준으로 근로자가 근무 시간을 조절할 수가 있는 것으로 직장인은 대체로 기본 근무시간을 준수하는 범위 내에서 출퇴근 여건을 자율적으로 선택하길 희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재택근무제’는 8.6%로 5위에 올랐다. 

한편, 직장인이 가장 희망하는 출퇴근 시간은 ‘8시 출근- 5시 퇴근’이 28.4%의 득표로 1위에 올랐다. 다음으로는 ‘9시 출근-6시 퇴근’(24.9%), ‘8시 30분 출근-5시 30분 퇴근’(17.2%), ‘10시 출근-7시 퇴근’(13.5%) 순으로 선호도가 나타났다.

현행 출퇴근 시간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46.0%가 ‘9시 출근-6시 퇴근’이라고 답한 것을 미루어 보아, 지금보다 한 시간 일찍 출근해서 한 시간 일찍 퇴근하는 것을 선호한다고 풀이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