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마윈 발언에 분노… 앤트그룹 IPO 중단
상태바
시진핑, 마윈 발언에 분노… 앤트그룹 IPO 중단
  • 황보도경 소비자기자
  • 승인 2020.11.16 1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윈, 10월 24일 공개 연설서 中 은행·정책 맹비난
시 주석, 마윈 발언에 분노해 앤트그룹 조사·기업공개 중단 지시

[소비라이프/황보도경 소비자기자]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이 마윈의 공개 발언에 격노해 앤트그룹의 기업공개(IPO) 중단을 지시했다. 현지 시간으로 12일 월스트리트저널은 "시 주석이 마윈의 연설을 보고 받은 뒤 규제 당국에 앤트그룹의 IPO를 중단시키라고 지시했다"고 보도했다. 다만 누가 먼저 중단 결정을 제시한 것인지는 알 수 없었다고 밝혔다.

출처 : Getty Images
출처 : Getty Images

앤트그룹은 전자결제 앱 알리페이로 유명한 중국의 핀테크 대기업으로, 며칠 전 갑작스럽게 모든 절차가 중단됐다. 중국 금융당국은 마윈 등 고위 임원을 소환한 뒤 다음날 "재조사가 필요한 문제를 발견했다"며 상장을 중단시켰다. 이처럼 갑작스러운 중국 금융당국의 행동은 마윈의 규제 당국 비판 발언 때문으로 보인다.

문제가 된 마윈의 발언은 10월 24일 와이탄 금융 서밋 포럼에서 일어났다. 당시 마윈은 시 주석의 말을 인용하며 "혁신을 통해 중국의 금융 문제를 해결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21분간 이어진 연설에서 중국 금융당국의 규제를 강력하게 비판했다.

이 자리엔 중국 부주석 왕치산 등 고위 임원들이 있었다. 시 주석은 이를 당에 도전하는 행위라고 여겼으며, 마윈 발언 일주일 뒤, 규제 당국은 회의를 소집했다. 그 결과 모든 금융 활동을 감독·관리해야 한다는 결정이 내려졌고, 마윈이 소환됐으며 규제 강화 방안이 발표됐다. 

정부가 발표한 규제 강화 방안에는 소액 대출 업체들은 은행에서 대출금을 조달할 때 최소 30%의 자본금을 보유하고 있어야 한다는 내용이 추가됐는데, 이는 앤트그룹을 타깃으로 한 규제다. 이 경우 앤트그룹은 5,400억 위안의 자본금을 쌓아야 하는 문제가 생긴다.

이처럼 빠르게 규제를 진행하는 원인에는 과거부터 공산당이 앤트그룹을 못마땅하게 지켜봤던 점도 있다. 세계적인 기업가가 된 마윈과 중국 정부 사이에선 수년간 긴장 관계가 지속됐다. 그런데도 그동안 앤트그룹을 저격하지 못한 건 이 회사에 자금을 지원한 고위 정치인들이 반발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번 제재로 인해 중국은 "대기업도 정부 기관이 통제할 수 있다"는 인식이 심어주려는 듯하다. 그뿐만 아니라 눈엣가시였던 앤트그룹을 본격적으로 억압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이로 인해 알리바바의 주가는 지난 13일 전날보다 1.31% 하락한 주당 260.84달러로 마감했다. 이는 한 주간 13%나 하락한 수치다. 앞으로 알리바바의 주가가 추락할지 다시 회복할지는 미지수지만, 중국 정부가 과거보다 강력하게 플랫폼 기업과 핀테크를 규제할 것임은 분명해 보인다.

이에 국내 주식 소비자들은 알리바바뿐만 아니라 중국 또는 중국과 관련된 주식 구입에 있어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특히 중국은 당의 압박이 심하기 때문에 중국 IT기업이 아니더라도 다들 몸을 사릴 것으로 예상된다.

중국은 "정부 기관이 모든 것을 통제할 수 있다"는 인식을 심어주었고, 이는 주식시장에선 좋지 못한 영향을 끼칠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중국 관련 주식의 투자자들이 크게 빠져나갈 가능성이 크다. 

그리고 중국의 핀테크 등 IT 규제로 인해 한국 IT기업도 피해를 입을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테마주 구입 시 신중하게 고려해보는 것이 바람직하다. 특히 최근 'BBIG'(배터리, 바이오, 인터넷, 게임) 관련 주식이 큰 관심을 받았는데, 미국 대선·코로나19 등에 이어 이번 사태로 인해 꽤나 요동칠 것으로 보인다.

또한 한국의 수많은 IT 기업이 중국과 연관이 있기 때문에 한국 정부는 이에 대비해 핀테크 등 신기술 지원 정책을 내놓아야 할 필요가 있어 보인다. 

몇몇 누리꾼들은 "마윈 잡혀간 거 아니냐", "중국의 독재 지긋지긋하다" 등의 반응을 내비쳤다. 실제로 올해 중국 정부를 비판했다가 체포되거나 사라진 중국 갑부는 총 3명으로, 홍콩에서 새로운 국가보안법이 시행된 이후 반중국 인사들이 연이어 체포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