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번 방’으로 조명받은 암호화폐 업체, 경찰 수사에 적극 협조
상태바
‘n번 방’으로 조명받은 암호화폐 업체, 경찰 수사에 적극 협조
  • 이소라 기자
  • 승인 2020.03.25 1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비라이프/이소라 기자] 미성년자 성착취 등으로 텔레그램 'n번 방' 사건이 전 국민의 분노를 일으킨 가운데 암호화폐 업체들이 경찰 수사에 적극 협조하겠다는 방침을 전했다.

24일 암호화폐 거래소 업계에 따르면 빗썸과 업비트, 코인원, 코빗 등 국내 주요 암호화폐 거래소는 경찰로부터 수사 협조공문을 받았다. 이들 거래소는 경찰이 제시한 수사 항목에 따라 n번 방 운영자 조주빈에게 암호화폐를 송금한 관련인들의 개인정보와 송금정보 등을 제공할 예정이다.

경찰에 따르면 조주빈은 하드방, 고액후원자방, 최상위등급방 등 3개로 나눠 유료 대화방을 운영했다. 입장비와 후원금 등은 암호화폐로 받았다. 입장료는 각각 25만 원과 60만 원, 150만 원으로 받은 암호화폐는 비트코인과 이더리움, 모네로 등으로 알려졌다.

빗썸 관계자는 “국민적 공분을 사고 있는 사건이기에 경찰 수사 요청에 적극 협조하겠다”라고 밝혔다. 코인원도 “수사 협조 요청을 받았다”며 “적극적으로 당국에 협조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업비트 측도 “이번 사건에 대해서는 적극 협조할 것”이라고 전했다.

익명성이 중시되는 텔레그램과 현금 송금을 경계하고자 이용되는 비트코인은 첨단 기술로 꼽힌다. 암호화폐가 시들해진 분위기 속에서 비트코인은 760만 원대를 유지하고 있다. 텔레그램은 테러범 탐색을 위한 국가의 공조도 거절한 정도로 철저히 보안에 주력하고 있다. 그러나 이는 역효과를 부르는 특징이기도 하다. 사용자들이 잘 드러나지 않기에 충분히 악용될 수 있다.

전문가들은 암호화폐가 익명성과 금융권을 거치지 않는다는 장점을 들며 이런 특징 때문에 조주빈도 암호화폐를 고집했을 거라 추측하고 있다. 경찰 수사를 받더라도 돈을 주고받은 정황을 불명확하게 남겨 수사망을 교묘하게 빠져나갈 구멍을 마련한 셈이다.

또한 암호화폐는 서비스하는 거래 사이트별로 운영 방식이 다르고 각각 거래소에 수사 협조를 요청해 계좌를 확인해야 하는 만큼 수사가 복잡하다. 따라서 거래소가 어느 정도 협조를 하는지에 따라 빠른 수사를 좌우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