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견인 1,000만 시대…반려동물 입양 어디서 해야할까
상태바
애견인 1,000만 시대…반려동물 입양 어디서 해야할까
  • 강지경 소비자기자
  • 승인 2019.02.11 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펫샵에서 분양받기 보다는 ‘유기동물’ 입양하기 권장
▲ 사진 제공 : Pixabay

[소비라이프 / 강지경 소비자기자] 반려동물을 키우는 국민이 1000만명에 도달했다. 그만큼 반려동물과 함께 시간을 보내는 국민들이 증가한 셈이다. 하지만 그에 따라 버려지는 반려동물의 수도 매년 증가하고 있는데, 최근 반려인에게 버림받은 유기견의 수는 8만~9만 마리로 추정되고 있다. 특히 휴가철에 그 수가 급증하고 있고 경남 남해의 ‘욕지도’에는 고양이 섬이라고 불릴 정도로 여행객들에 의해 버려진 고양이가 많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펫샵의 동물들은 꾸준히 소비되고 있다. 펫샵의 동물들은 대부분 강아지, 고양이 공장에서 유통되어 소비자에게 판매된다. 많은 매체에서 강아지, 고양이 공장의 심각성을 다루었지만 이에 대항할 법이 없어 여전히 많은 동물들이 사람의 이익을 위해 희생당하고 있는 중이다.
 
따라서 반려동물을 입양하기 위해서는 펫샵에서 분양받기 보다는 ‘유기동물’을 입양해야하는 것을 권한다. 유기동물을 입양하고자 할 때에는 지역 동물보호센터, 포인핸드와 같은 유기동물 관련 시민단체 등의 사이트에 접속해서 많은 정보를 얻을 수 있다.
 
또한, 유기동물을 입양하기 위해서는 보호소에 미리 연락하여 입양하고자 하는 동물을 직접 보아야 하고 입양 신청서, 입양 동의서, 입양 계약서를 작성해야한다. 더불어 책임비를 요구할 수도 있는데, 이는 유기동물 입양이 가볍게 이루어지는 것임이 아님을 의미하는 것이다. 추가적으로 유기동물 관련 교육을 이수해야하는 등의 조건이 덧붙을 수 있다.
 
사람에 의해 상처받은 유기동물을 입양하여 소중한 추억을 만들어주는 것은 어떨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