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꽃빙수 위생 심각, 소비자들 우려 급증
상태바
눈꽃빙수 위생 심각, 소비자들 우려 급증
  • 강하영 기자
  • 승인 2014.09.01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유 재활용, 기계 청소 한 번 등 세균 심각

[소비라이프 / 강하영 기자] 지난 8월 29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시샤교양 <먹거리 X파일>에서 눈꽃빙수의 충격적인 위생 상태를 고발했다.

▲ 충격적인 눈꽃빙수의 위생상태 (사진 = 먹거리X파일 캡쳐)

<먹거리 x파일>  제작진은 빙수를 먹고 배탈이 났다는 소비자의 제보를 받아 눈꽃빙수의 실태를 조사했다.

이날 제작진은 눈꽃빙수 전문점에서 맨손으로 빙수를 제조하고 우유를 재활용 하는 등 충격적인 장면을 방송했다.

심지어 눈꽃얼음을 제조하는 제빙기의 위생상태도 불결했고, 여러 업체에서 걸레와 행주의 구분없이 사용되고 있었다.

이와 관련해 제빙기 업체 측은 "업체들은 하루에 한 번만 청소해도 충분하다"고 말해 소비자들의 원성을 사고 있다. 

눈꽃빙수 업체 10곳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대장균에 속하는 세균이 적게는 140마리, 많게는 만 마리가 검출된 것으로 밝혀졌다. 

이에 소비자들은 '여름에 많이 먹었는데, 건강이 걱정된다', '저런 빙수를 1만원 넘게 사먹다니' , '이제는 카페 빙수도 못 믿겠다' 등의 불만을 토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