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마여행책 ‘세계의 전쟁 유적지를 찾아서’
상태바
테마여행책 ‘세계의 전쟁 유적지를 찾아서’
  • 왕성상 대기자
  • 승인 2020.12.02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태 교수, 50여개국 전쟁유적지 현장보고서… '세계 전쟁문화' 기록
목적과 철학이 담긴 전쟁테마여행서가 국내 첫 출간

[소비라이프/왕성상 대기자] 목적과 깊은 철학이 담긴 전쟁테마여행서가 국내 처음 출간됐다. 조선대 군사학과 초빙교수 신종태 군사학 박사가 쓴 ‘세계의 전쟁 유적지를 찾아서’(부제 : 신종태 교수의 테마기행 / 도서출판 청미디어)가 그 책이다.

50여 나라를 취재해 쓴 이 책은 전쟁관련 유적지의 현장보고서이자 관광가이드북이다. 저자가 군사학전문가 시각에서 관련현장을 돌아보고 체험한 이야기와 군사학적 지식을 총망라해 알기 쉽고 재미있게 쓴 게 눈길을 끈다. 

책은 ▲제1권 서유럽·북유럽(452쪽) ▲제2권 동유럽·남유럽·북아프리카(416쪽) ▲제3권 중동·태평양·대양주·아시아(384쪽) 편으로 구성돼 있다. 권역별로 저자가 찍은 생생한 컬러사진(750장)과 방문기가 실렸다. 지구촌 전쟁문화 발자취와 기록을 엿볼 수 있다.

저자 신종태 교수는 “인류의 이상은 평화롭지만 역사는 늘 폭력적이었다”며 “생존과 전쟁이란 화두에 우리 사회는 더 무관심해져가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그는 “군사박물관, 전쟁유적지에서 중국인, 일본인은 수시로 만났지만 우리나라 사람은 거의 보지 못한 게 아쉬웠다”고 말했다. 그는 “독자들이 이 책을 가벼운 마음으로 읽으면서도 한반도 안보현실과 전쟁역사에 많은 관심을 갖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외국 현지 취재 중 휴식을 취하고 있는 신종태 교수
외국 현지 취재 중 휴식을 취하고 있는 신종태 교수

저자는 6·25전쟁 격전지 낙동강을 끼고 있는 경남 창녕에서 태어났다. 어린 시절 전쟁을 경험한 어른들 이야기를 들었고 전쟁의 상흔들을 보면서 자랐다. 이는 전쟁역사에 관심을 갖는 계기가 됐다. 그는 마산고(32회), 육사를 졸업하고 30여년 군 생활을 했다. 1977년 장교로 임관, 전쟁과 한반도운명을 고민하면서 다양한 야전군생활을 했다.

영국 런던 King’s College 전쟁학과 정책연수 땐 유럽·중동지역 전쟁유적지들을 답사, 자료를 모으고 연구했다. 충남대에서 군사학 박사를 받을 수 있는 바탕이 됐다. 그는 배낭여행을 하면서 50여 개국 군사박물관·격전지현장들을 찾았다. 가는 곳마다 현지주민, 참전군인들 증언을 들으며 실전상황을 느끼려고 애썼다. 합동군사대학교 군전임교수, 조선대 군사학과 초빙교수로 전쟁역사의 중요성을 강의한 그는 세계 분쟁지역을 돌아보면서 ‘신종태 교수의 테마기행’ 시리즈를 쓰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