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 손보협회장에 선임된 모피아 ‘정지원’은 자진 사퇴하라!
상태바
[성명] 손보협회장에 선임된 모피아 ‘정지원’은 자진 사퇴하라!
  • 김소연 기자
  • 승인 2020.11.20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은행연합회장, 생보협회장도 모피아 선임 반대!
- 공직자윤리위원회 취업심사‘부적합’판단해야...

[ 소비라이프 / 김소연 기자 ] 모피아는 사퇴하라! 금융소비자연맹(www.kfco.org, 대표 조연행, 이하 ‘금소연’)은 손해보험협회장에 선임된 모피아 ‘정지원’ 전 한국거래소 이사장의 자진 사임을 촉구하고 나섯다. 또한, 공직자윤리위원회도 ‘취업불가’ 결정을 내려야 한다는 성명을 발표하였다. 아울러, 차기 은행연합회장, 생보협회장도 관피아인 모피아, 정치인인 정피아의 선임을 반대한다고 밝혔다.

차기 손보협회장에 선임된 모피아 정지원씨의 자진 사퇴요구가 거세다.
차기 손보협회장에 선임된 모피아 정지원씨의 자진 사퇴요구가 거세다.

금소연은 손보협회장에 청와대 낙하산인 모피아 정지원 전 한국거래소 이사장선임을 반대했으나, 회장추천위원회가 공직자윤리위원회의 불가 결정을 할 가능성이 큼에도 불구하고 회장 후보로 추천하고 총회에서 선임한 것은, 손보업계 스스로가 독립성과 자율성을 버리고 정당한 루트의 업무가 아닌 로비에 의한 불공정한 일 처리와 관치의 틀 속에 갇히겠다는 선언으로 밖에 볼 수 없다.

금융협회장에 관피아, 정피아가 앉는 것은 공정한 금융시스템의 운영과 소비자권익 침해, 금융산업의 개혁을 저해하는 일이다. 이에 금소연은 공직자윤리위원회가 한국거래소와 주식회사인 손해보험사들은 직접적인 이해관계가 성립하는 만큼 정지원씨에 대해 당연히 ‘취업불가’ 결정을 내릴 것을 강력히 주문했다.

또한, 모피아 정지원씨 스스로가 차기 손보협회장을 사임할 것을 적극 촉구한다. 생손보협회장, 은행연합회장 물망에 올랐던 선배 모피아 최종구, 진웅섭 후보가 ‘고사’한 것을 본 받기 바란다. 아울러, 차기 은행연합회장과 생명보험협회장도 관피아인 모피아, 정치인인 정피아가 선임되어선 안된다. 

금융소비자연맹(www.kfco.org)은 “ ‘나라다운 나라’, ‘공정과 정의’를 외치는 문재인 정부는 낙하산의 횡포를 적극적으로 막아야 할 것이며, 이제는 금융협회장이 대정부 로비활동이나 방패막이 역할이 아닌, 금융산업의 발전에 기여할 비젼과 전문성을 갖추고 소비자 중심의 마인드로 무장한 사람이 회장에 선임되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