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22일부터 홍콩-싱가포르 트래블 버블 본격 시행
상태바
11월 22일부터 홍콩-싱가포르 트래블 버블 본격 시행
  • 정채윤 소비자기자
  • 승인 2020.11.16 0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발 전 14일 내 홍콩·싱가포르 외 다른 지역 여행한 이력 없어야
코로나19 확진자 하루 평균 5명 이상 시 2주간 중단
출처 : pixabay
출처 : pixabay

[소비라이프/정채윤 소비자기자] 홍콩과 싱가포르가 11월 22일부터 ‘트래블 버블’을 본격적으로 시행한다. ‘트래블 버블’ 시행은 코로나19 음성 판정서를 제출한 상대 지역 여행객에 대해 자가 격리 의무를 면제한다는 뜻이다.

여행객들은 출발 전 14일 동안 홍콩·싱가포르 외 다른 지역으로 여행한 기록이 없어야 한다. 또한, 출발 전 72시간 안에 받은 코로나19 유전자 증폭 검사에서 음성 판정이 나와야 한다. 여행 전에 홍콩이나 싱가포르 자국에서 14일 이상 머물렀던 경험이 있는 사람만 트래블 버블을 이용할 수 있다.

홍콩에 도착한 모든 여행객은 반드시 도착 즉시 코로나19 검사를 받아야 하며, 대기 시간은 약 4시간 정도가 걸린다.

하지만 트래블 버블이 성사됨에 따라 홍콩에서 싱가포르로 입국한 여행객은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필요가 없다. 상대 지역에 도착하고 나서도 사회적 거리 두기, 마스크 착용, 접촉 추적 앱 다운 등 국가의 방역 수칙을 준수하기만 하면 된다. 만약 상대 지역에서 코로나에 감염될 경우 치료비는 자비로 부담해야 한다.

트래블 버블 시행 초에는 두 지역 간 항공 운항이 하루 한 차례로 제한된다. 싱가포르 항공과 캐세이 퍼시픽 항공이 그 시작을 끊는다. 월·수·금요일은 싱가포르 항공이, 화·목·토요일은 캐세이 퍼시픽 항공(홍콩)이 운항을 맡았다. 또한, 탑승이 가능한 여행객 수도 200명으로 제한된다. 트래블 버블 시행 후 코로나19 상황이 악화하지 않으면 12월 7일부터 항공 운항이 하루 두 차례로 늘릴 계획이다.

하지만 일주일 동안 접촉 추적이 불가능한 코로나19 감염자 수가 하루 평균 5명을 넘어서면 양 지역 간의 트래블 버블은 2주간 중단된다. 중단된 이후 코로나19 감염자 수가 하루 평균 5명 이하로 떨어지면 협약이 재개된다.

홍콩은 싱가포르 외에도 한국, 일본 등 방역 우수 11개국과 트래블 버블을 논의 중인 것으로 밝혀 트래블 버블에 긍정적인 입장을 비치고 있다. 또한, 옹예쿵 싱가포르 교통부 장관은 “트래블 버블이 아직 부족한 점이 많지만, 미래를 위해 중요한 단계”라며 “홍콩과 싱가포르 사이의 트래블 버블이 다른 국가에도 좋은 모범 사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트래블 버블을 계기로 양국의 항공업, 숙박업, 요식업 등 관광과 관련된 경제가 활성화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최근 홍콩-싱가포르 간의 트래블 버블 체결로 인해 익스피디아 홍콩 사이트에서의 싱가포르 항공편 검색 수치가 400% 이상 크게 오르기도 했다.

홍콩-싱가포르 간 트래블 버블에 대해 권용집 홍콩관광청 한국지사장은 "코로나19 때문에 여행시장이 완전 개방되기는 힘들 것"이라며 "트래블 버블 협약을 점점 늘려가는 방식으로 여행시장이 서서히 개방될 것으로 본다. 그래서 홍콩-싱가포르 간 트래블 버블 성공 여부가 전 세계 여행시장 재개의 시발점이 될 수 있어 전 세계가 귀추를 주목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우리나라의 경우에도 홍콩-싱가포르의 트래블 버블 체결로 한국지사에도 많은 문의가 들어온다"며 "이번 트래블 버블이 성공적으로 안착돼 홍콩과 한국도 트래블 버블이 시행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완벽한 코로나19 백신이 나오기 전에는 ‘트래블 버블’이 여행업계와 항공업계를 살리는 유일한 방법이라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아시아 최초로 시행되는 홍콩-싱가포르의 트래블 버블이 무사히 진행돼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여행이 가능해지길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