툭하면 먹통 되는 팬텍 스카이(SKY) 스마트 폰
상태바
툭하면 먹통 되는 팬텍 스카이(SKY) 스마트 폰
  • 조성문기자
  • 승인 2013.05.02 11: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화 끝나고, '통화중' 먹통, 밧데리 뺏다 켜야 재작동 불편해...
 
툭하면 먹통 되는 팬텍의 스카이(SKY) 스마트 폰에 대해 소비자불만이 크다.
 
▲ 전화를 걸고 나면 먹통이 자주 되는 SKY 팬텍 스마트폰
2년째 팬텍 스카이(SKY) 스마트 폰을 사용하는 직장인 김(53)씨는 금방 닳아 없어지는 밧데리도 불만이지만, 툭하면 먹통 되는 통에 자주 업무가 끊겨  일에 지장을 받고 짜증나는 일이라고 분통을 터트렸다.
 
스마트 폰은 통화가 끝나면 초기모드로 돌아와야 하는데 김씨가 사용하는 팬텍 스카이(SKY) 스마트 폰 은 종종 통화가 끝나면 ‘통화 종료’라는 표시가 뜨고  이내 ‘먹통’이 된다.  하루에 두세번씩 먹통되서 밧데리를 뺏다가 다시끼우는 일을 번복해야 하는 일은 매우 귀챦은 일이다. 또한, 이후에 리부팅 시키면 밧데리가 거의 닳아서 얼마 못쓰게 되어 다른 밧데리로 교체해야 한다. 
 
그러면 꺼지지도 않기 때문에 케이스를 열고 밧데리를 빼내었다가 다시 꼿아 리부팅 시켜야지만 다시 사용 할 수 있다.  세계적으로 유명한 기업으로 100만원이 넘는 첨단 휴대폰이 툭하면 먹통이 되는 것도 불만이지만, 할부금이 남아 있고, 속 시원히 A/S도 해주지 않아 그대로 사용할 수 밖에 없어 업무에 지장을 주기 때문에 문제가 더 크다는 생각이다. 팬택의 스마트 폰 ‘스카이’의 상표명은 ‘베가’라는 상표로 이름을 바꿔 달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