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부 '차량용 공기청정기', 공기청정·유해가스 제거 효과 없어
상태바
일부 '차량용 공기청정기', 공기청정·유해가스 제거 효과 없어
  • 민종혁 기자
  • 승인 2019.04.04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개 제품은 공기청정 효과없고 3개 제품은 제품 표시치에 미달...일부 음이온식 공기청정기에서 오존 발생

[소비라이프 / 민종혁 기자]  미세먼지가 사회적 이슈가 되면서 공기청정기에 대한 소비자 관심이 증가하고 있다. 일부 차량용 공기청정기가 ‘초미세먼지 99% 완벽제거’,‘악취 및 세균·오염물질 제거’ 등 초미세먼지 제거뿐만 아니라 차내 냄새 및 유해물질을 제거하는 기능을 표시 광고하고 있지만, 일부 공기청정기는 공기청정효과가 별로 없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사)소비자시민모임는 시중에서 판매되고 있는 9개 브랜드 차량용 공기청정기 제품의 공기청정화능력(CADR), 유해가스 제거율, 오존 발생농도, 적용면적, 소음 등에 대한 성능시험 및 내장된 필터의 유해물질 안전성 시험을 실시한 결과, 4개 제품은 공기청정 효과 없고 3개 제품은 제품 표시치에 미달되었다고 4일 밝혔다.

▲ (자료: (사)소비자시민모임)

시험대상 제품인 9개 차량용 공기청정기의 단위시간당 공기청정화능력(CADR)를 비교한 결과, 4개 제품은 0.1㎥/min 미만으로 공기청정효과가 별로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제품에 공기청정화능력(CADR)을 표시 광고하고 있는 5개 제품 중에 3개 제품은  표시치의 30.3% ~ 65.8% 수준으로 표시수준에 못 미쳤다.

시험대상 9개 제품중 7개 제품은 유해가스 제거율 미흡한 것으로 조사되었다. 차량 내 발생하는 악취 및 휘발성 유기화합물(VOCS)의 제거능력을 시험한 결과, 9개 제품 중 7개 제품은 유해가스제거율  4% ~ 23%로  유해가스 제거 효과가 미비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음이온식 차량용 공기청정기는 오존이 발생한 것으로 조사되었다. ‘에어비타 카비타’(0.05ppm), ‘알파인 오토메이트G’(0.02ppm), ‘크리스탈클라우드’(0.01ppm) 등 음이온 방식의 제품에서 오존이 발생 되었고, 필터식과 복합식 제품에서는 오존 발생이 거의 없었다. 

소비자시민모임은 "오존은 기준치 이하라 하더라도 실내에 누적되는 경향이 있고, 밀폐된 차량 내부에서 장기간 노출 시 호흡기 등 건강에 피해를 줄 수 있다"며 "이에 대한 사전관리 및 소비자 안전을 위한 경고 표시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