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로페이’, 목표는 소상공인 결제 수수료 0%?
상태바
‘제로페이’, 목표는 소상공인 결제 수수료 0%?
  • 주다영 소비자기자
  • 승인 2018.11.20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결제 중간단계가 없는 소상공인 간편결제

[소비라이프 / 주다영 소비자기자] 소상공인의 수수료 부담을 줄이기 위해 정부가 지원하는 소상공인 간편 결제, 즉 ‘제로페이’가 18년 12월 시범사업과 19년 본격시행을 앞두고 있다. 사실 올해 7월 25일 서울시가 이미 ‘서울페이’의 도입을 선언하며 시범사업은 첫 발을 내딛은 셈이다.

제로페이는 소상공인에게 0%의 결제 수수료를 보장한다. 중소기업벤처부를 비롯한 지방정부와 11개 시중은행, 민간 결제 플랫폼 사업자 간 맺은 협약으로 계좌이체 시 수수료가 발생하지 않게 되었기 때문이다. 민간 결제 플랫폼 업체들이 하나의 QR코드를 공유하면서 오프라인 결제 서비스도 더욱 수월해지리라 예상된다. 게다가 소득공제율도 무려 40%에 이른다.

지난 7일 중소기업벤처부에 따르면 ‘제로페이’ 사업에 농협, 기업은행 등 금융회사 18곳과 네이버, 페이코 등 전자금융업자 10곳 등 총 28개사가 참여 신청을 했다. 

▲ 여러 가지 모바일 간편결제 시스템

‘’알리페이‘ 및 ’위챗페이‘ 등과 협약을 통해 중국관광객의 골목상권 소비 촉진’은 제로페이 추진 과제 중 하나로 언급되고 있다. 정부의 제로페이 도입과 함께 언급되는 것이 전통시장에의 알리페이, 위챗페이 도입을 통한 중국 관광객의 소비 유도이다. 부산 자갈치시장은 전통시장 최초로 17년 11월에 이미 알리페이 결제시스템을 도입한 바 있다. 대림중앙시장 또한 알리페이, 위챗페이를 도입했다. 중국관광객의 소비가 소비의 큰 폭을 차지하는 만큼 알리페이는 제로페이 도입과 함께 잡을 수 있는 요소임이 분명하다.
  
하지만 소비에 있어서 카드의 사용은 소비자에게 이미 많은 편리함을 주고 있다. 소비자의 수요가 모바일 결제라는 익숙하지 않은 새로운 결제수단으로 옮겨갈지에 대해선 알 수 없다. 게다가 정부에서 제시한 혜택 중 소득공제 40%가 거의 유일한 혜택이라고 비판하는 여론도 있다. 소비자 유인책이 약하다는 것이다. 이에 정부는 활성화 방안으로 여신 기능을 탑재하는 방안을 고려중에 있다. 또한, 각종 지역 상품권을 제로페이로 전환하도록 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삼성페이, 카카오페이, 네이버페이 등 결제수단이 넘치는 현재에 또 다른 ‘페이’의 등장이 와 닿지 않을 수 있다. 하지만 기존의 여러 가지 민간 결제 업체들이 하나의 코드를 공유함으로써 소상공인의 번거로움을 줄여주고 그로 인해 오프라인 매장에서 모바일 결제가 편리해진다는 것만으로도 우리의 소비를 크게 바꾸어 놓으리라 기대된다. 더군다나 제로페이는 페이가 아닌 ‘플랫폼’이다. 결제 서비스가 아닌 하나의 시스템이자 ‘틀’이다. 이 틀이 우리의 소비시장에 정착되어 소상공인과 소비자, 모두에게 혜택이 될지 기대하고 지켜보아야 할 필요성이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