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입산 95% 국내산 5% 혼합쌀...국내산과 구분 못 해
상태바
수입산 95% 국내산 5% 혼합쌀...국내산과 구분 못 해
  • 김소연 기자
  • 승인 2014.05.31 1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혼합쌀 판매 금지하는 법안 국회 통과

지난 4월 농민들이 광화문을 찾아 혼합쌀 판매를 중단하고 시위를 했다. 이유는 무엇이었을까?

30일 방송된 KBS 1TV ‘똑똑한 소비자 리포트’ 소중남 코너에서는 ‘혼합쌀’의 문제점에 대해 지적했다.

 방송에서는 중국산 쌀 95%에 우리나라 쌀 5%만 섞여 있음에도 버젓이 국내산으로 표기돼 팔리고 있었다. 이것이 불법일까?
 
인터넷에서 쌀을 검색하자 많은 쌀들이 국내산처럼 포장돼 있었지만 중국산 60%, 미국산 40%, 미국산 90%에 국산 10% 등 혼합쌀이라고 하기도 민망한 지경이었다.
 
특히 중국산이 89%임에도 불구하고 버젓이 경기미로 팔리고 있었다.
 
그러면 소비자들은 수입쌀과 국내산쌀을 구별할 수 있을까? 대부분의 소비자들이 포장봉투를 보고도 수입쌀과 국산쌀을 구별하지 못했다. 포장에 현혹돼 구분을 하지 못하는 것이다.
 
이뿐만이 아니다. 95% 수입쌀에 5%만 국산쌀을 섞어도 가격이 배로 뛴다. 이 때문에 많은 업체들이 수입산쌀을 수입해와 국산쌀을 섞어 팔고 있었다. 이것이 불법은 아닐까? 국산 쌀을 5%를 넣든, 50%를 넣든 불법이 아니다.
 
지난달 수입쌀과 국산쌀을 혼합해 유통하는 것을 금지시키는 법안을 통과시켰다.
 
지금까지 유예되어 왔던 쌀개방이 이번 6월부터 본격적으로 개방된다고 한다. 이런 상황에서 혼합쌀 유통은 소비자들에게 큰 혼란을 가져올 수 밖에 없을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