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TE속도 SKT가 가장 빠르다.
상태바
LTE속도 SKT가 가장 빠르다.
  • 박신우
  • 승인 2013.12.31 2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의 통신 서비스 품질 평가에서 SK텔레콤이 LTE-A와 LTE. 3세대(3G), 와이파이 부문에서 가장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미래창조과학부는 30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13년도 통신서비스 품질평가 결과’를 발표했다. 올해에는 통신사들이 ‘두 배 빠른 LTE’를 내세우며 선보인 광대역 LTE와 LTE-A가 처음으로 평가 대상에 포함됐다. 이들 서비스의 속도는 LTE보다 빨랐지만 이론상 최대 속도인 150Mbps(초당 메가비트)의 3분의1 수준에 그쳤다.
 
광대역 LTE의 평균 다운로드 속도는 56.6Mbps로 LTE보다 1.8배, 3G보다 11배 빨랐다. 평균 업로드 속도는 20.0Mbps였다. 미래부는 “사업자별 속도 차이가 오차 범위 안에 있어 평균 속도만 공개 했다”고 설명했다.
 
LTE-A 평균 속도는 다운로드 47.2Mbps, 업로드 15.5Mbps로 광대역LTE보다 조금 낮았다. SK텔레콤이 다운로드 속도 56.2Mbps로 가장 빨랐고 KT 50.3Mbps, LG유플러스 43.1Mbps 순이었다. LTE 평균 속도는 다운로드 30.9Mbps, 업로드 17.3Mbps로 측정됐다. 이론상 최대 속도(75Mbps)의 절반에 미치지 못했지만 로스앤젤레스, 도쿄, 런던 등 해외 7개 도시에 비해 다운로드는 1.4배, 업로드는 1.6배 빨랐다. SK텔레콤이 다운로드 속도 34.5Mbps로 가장 빨랐고 KT는 30.7Mbps, LG유플러스는 27.4Mbps였다.
 
3G 서비스도 SK텔레콤이 다운로드 5.1Mbps로 KT(4.1Mbps)를 앞섰다. LG유플러스의 Ev-DOreA(리비전A)속도는 1.1Mbps였다. 와이파이 다운로드 속도는 평균 15.2Mbps였고 사업자별로는 SK텔레콤(18.1Mbps) KT(12.0Mbps) LG유플러스(12.0Mbps)순이었다. 와이브로 다운로드 속도는 KT가 6.3Mbps로 SK텔레콤(5.6Mbps)을 앞섰다.
 
이동통신 음성통화는 통신 3사 모두 S등급(매우 우수)으로 조사됐다. 지역별 평가 결과는 스마트초이스(www.smartchoice.or.kr)에 게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