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찢어지는 경량 러닝화
상태바
잘 찢어지는 경량 러닝화
  • 박신우
  • 승인 2013.12.05 2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휠라 · 푸마 등 쉽게 파손 리복 · 르까프는 우수

한국소비생활연구원은 그물실 매듭 형태의 메시 소재를 사용한 9개 운동화 브랜드의 러닝화 18종을 대상으로 성능을 비교 평가한 결과 11개 품목이 쉽게 찢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4일 발표했다.

종합적으로 품질이 가장 우수한 제품으로는 리복(제품명 서브라이트 듀오 · 10만9000원), 르카프(알파런고 · 12만4000원), 나이키(에어맥스+2013 · 20만9000원)가 꼽혔다.

조사 대상은 프로스펙스(한국), 르까프(한국), 리복(독일), 푸마(독일), 아디다스(독일), 나이키(미국), 뉴발란스(미국), 휠라(미국), 아식스(일본) 등 9개 브랜드의 메시 소재를 사용한 러닝화다. 한국신발피혁연구원은 이들 제품의 △반복굴곡에 대한 내구성(신발을 여러 번 구부렸다 폈을 때 견디는 정도) △충격흡수 정도 △마찰에 대한 마모내구성 △접착 강도를 측정했다. 마찰포로 신발을 문지르자 아식스(제품명 GT2000 · 11만9000원, 젤카야노19 · 14만5000원), 휠라(버블런3.0플래쉬 · 11만9000원), 푸마(파스600S · 12만9000원) 등 4개 제품이 가장 먼저 파손됐다.

푸마코리아 측은 “러닝화 기능을 살린 다른 제품들도 많은데 바닥을 반짝이게 만든 패션 운동화를 대상으로 조사한 것은 공정하지 못하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