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스증권 연내 출범 가시화... 증권업계 새로운 바람 불까
상태바
토스증권 연내 출범 가시화... 증권업계 새로운 바람 불까
  • 이준섭 소비자기자
  • 승인 2020.11.17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스 플랫폼 접근성과 편의성이 강점
증권거래 중개 나설 것으로 보여 기존 증권업계와 경쟁 불가피

[소비라이프/이준섭 소비자기자] 다수의 이용자를 확보한 토스가 이르면 연내 증권업 영업까지 시작할 것으로 예상된다. 기존 증권사와의 경쟁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여 증권업계에 미칠 파장이 주목된다.

출처 : 토스 홈페이지
출처 : 토스 홈페이지

지난 11일 열린 금융위원회 증권선물위원회에서 토스증권의 본인가안이 심의·의결됐다. 오는 18일 금융위원회 정례회의에서 토스증권 본인가안이 통과되면 12년만에 새로운 증권사가 출범한다.

앞서 토스는 지난해 5월 금융위원회에 금융투자업 예비인가를 신청해 지난 3월 예비인가를 받았으며 본인가안은 8월 말 신청했다. 금융위원회 심의까지 완료되면 한 달 내 영업을 시작할 수 있어 빠르면 연내에 카카오페이증권에 이어 두 번째 핀테크 증권사를 만나볼 수 있을 예정이다.

토스는 간편 송금 서비스로 시작한 핀테크 스타트업으로, 그동안 부동산, 카드 등 금융전반에 걸쳐 사업영역을 확대해왔다. 앞으로는 인터넷전문은행까지 선보일 예정으로, 지속해서 외연을 확장해 종합금융플랫폼으로 거듭날 계획을 하고 있다. 특히 이번 토스증권의 등장이 기정사실화된 만큼, 증권업계 및 금융산업에 미칠 파장이 적지 않으리라고 예상된다.

토스는 2020년 11월 현재 이용자 수가 우리 국민 3명 중 1명꼴에 이르고 누적 다운로드 5,200만 명에 육박하는 등 막강한 플랫폼 접근성을 바탕으로 하고 있다. 토스증권이 향후 토스 애플리케이션 내 투자항목으로 추가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토스 애플리케이션을 사용하면서 자연스럽게 토스증권까지 이용할 가능성이 높다고 평가받고 있다.

게다가 토스증권 계획 당시보다 유리한 환경에 놓여있기도 한다. 토스의 주 이용자층은 20~30대인데, 코로나19이후 이들이 주식투자에 관심을 기울이면서 주식투자의 진입장벽이 한층 낮아졌다. 또한 모바일과 비대면 서비스에 익숙한 이들 세대의 특성상 토스증권의 편의성이 기존 증권사들보다 높다면 손쉽게 주 이용증권사를 토스증권으로 전환할 가능성이 높다.

특히 앞선 카카오페이증권의 경우 직접적인 중개거래보다는 간접투자와 자산관리 서비스에 집중해 독자적인 MTS(모바일 주식거래 시스템)가 없는데 비해, 토스는 독자적인 MTS를 구축해 직접 증권거래 중개에 나선다는 것도 거래중개를 주축으로 한 기존증권업계를 긴장하게 만드는 요소이다. 토스의 첫 출범 당시 공인인증서나 보안카드가 필요 없는 편리한 송금 시스템을 갖춰 성공할 수 있었던만큼, 편의성을 갖춘 새로운 메커니즘의 MTS가 등장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이 밖에도 토스증권 역시 기존 증권사들도 시행하고 있는 계좌개설부터 증권거래까지 모바일과 비대면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또한 기존 증권사들이 이미 다양한 이벤트로 20~30대 고객들을 다수 확보한 상황이라 고객 확보를 위해 토스증권이 공격적인 마케팅 전략을 펼 것으로 보여 경쟁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증권업계 전반에 걸쳐 모바일 중심의 증권거래가 가속화되고 더 쉬운 주식투자가 가능해질 것이라는 목소리도 높다. 투자자들은 주식투자 접근성과 편의성 강화, 증권사 간 경쟁으로 인한 상품 다양화로 선택권이 확대되는 등 반사이익을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다만 보안 문제는 피해갈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지난 6월 토스를 이용한 부정결제 사건이 발생했을 당시, 토스 이용자의 간단한 개인정보만을 획득해 가맹점 사이트에서 결제를 가능하게 했던 간편결제 서비스가 문제로 제기됐기 때문이다. 물론 개인정보 유출이 토스 내부서버가 아닌 외부에서 유출된 뒤 범죄에 이용된 것으로 밝혀졌다. 하지만 공인인증서가 폐지됨에 따라, 다수의 간편 금융서비스를 제공하는 토스와 같은 플랫폼에서 비슷한 문제가 증권과 보험 등의 분야에서도 발생할 수 있다는 목소리도 높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