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대학 강의마저... 홍콩보안법 “자유로운 토론 막는다”
상태바
미국 대학 강의마저... 홍콩보안법 “자유로운 토론 막는다”
  • 김회정 인턴기자
  • 승인 2020.08.21 1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 대학, 中 감시 피해 익명 사용·토론 면제 등 검토
홍콩 교과서는 中 민감한 내용 삭제 및 수정돼
출처 : pixabay
출처 : pixabay

[소비라이프/김회정 인턴기자] 중국이 제정한 홍콩보안법으로 인해 미국 대학가가 술렁이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미국 대학들은 중국에 민감한 사안을 언급해 학생들이 처벌당할 가능성을 막기 위해 다양한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

지난 7월부터 시행된 홍콩보안법은 홍콩 내 반정부 활동을 처벌할 수 있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그러나 자국 밖에 있는 외국인에게도 적용 대상이 되면서 중국 및 홍콩 유학생들이 많은 미국 대학가는 대책 마련에 나섰다.

2018~2019학기 미국 대학에 등록한 중국 유학생은 약 37만 명, 홍콩 유학생은 약 7,000명 정도로 추산된다. 이들은 전체 외국인 유학생의 3분의 1을 차지할 정도로 미국 대학가 내에서 다수를 차지하고 있다. 미국 대학들은 온라인 강의가 지속되면서 중국 당국이 유학생들이 수강하는 강의 및 과제물을 감시할 우려가 있다고 판단했다.

이에 미국 대학가는 자유로운 토론 및 학문의 자유를 보장하기 위해 다양한 방법으로 홍콩보안법을 피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여러 대학이 이러한 강의에 대해 ‘중국에 민감한 내용이 들어갈 수 있다’는 내용의 경고문을 게재하거나, 수강신청 후 메일로 해당 사실을 공지하기로 했다.

아울러 ‘익명’으로 과제물을 제출하거나, 토론에 참여할 수 있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프린스턴대는 중국 정치학 수강자가 정치적 성향이 노출될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익명으로 과제물을 제출하도록 했다. 앰허스트대 정치학과는 익명 대화앱을 통해 자유로운 토론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고려 중이다.

하버드 경영대학원은 1학년 필수 수강 과목인 정치학 수업에서 홍콩 보안법 적용을 우려하는 학생들에게 정치적으로 민감한 사안에 관해 토론을 면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과거 이 수업에서는 중국 신장 위구르 자치구 수용소, 홍콩과 대만, 중국 공산당 등 중국이 민감해하는 주제에 대한 토론이 포함됐다.

이러한 문제가 반복된다면 유학생 외에도 관련 수업을 듣는 학생들도 피해를 입는 상황이 올 수 있다. 미국 대학가에서 걱정하듯 자유로운 토론이 줄어들고, 강의의 질이 저하될 수 있다. 개방적이고 자유로운 토론은 미국 대학의 특징이자, 전세계 유학생들을 모이게 한 원동력이기도 하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중국을 비롯해 권위주의 국가의 유학생들을 어떻게 다룰지 논의되고 있다”라면서 “홍콩 보안법은 중국 유학생들을 특히 긴급한 우선 순위로 올려두게 했다”고 보도했다.

한편, 홍콩은 중국의 입김으로 이미 교과서가 수정되고 있다. 홍콩보안법 시행 이후 홍콩 출판사들은 ‘삼권 분립’이라는 단어를 삭제했다. 대신 행정부가 이끄는 통치체제를 강조하는 문장이 삽입됐다.

또한 시민의 불복종이 법적인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는 내용이 추가됐다. 이전 교과서에 있던 ‘나는 홍콩인이다, ‘공동체를 해방하라’ 등 팻말을 들고 시위를 벌이는 사진과 반중국 시위 메시지가 담긴 레논의 벽 사진이 현행 교과서에서 삭제됐다. 

중국의 국가보안법이 중화권을 넘어 다른 국가에도 영향력을 끼치고 있다. 이는 중국과 정치적 냉전을 벌이고 있는 미국 외에도 다른 국가로 퍼질 염려도 있다.

중국 유학생의 비율이 높은 국내 대학교도 마찬가지다. 특히 서울 소재의 대학교들은 중국 유학생을 통해 자금을 충당하고, 국제화 정책을 추진하는 곳이 비일비재하다. 지난 학기에도 코로나19와 관련해 중국 유학생들을 대하는데 난색을 표했던 대다수의 대학교들이 홍콩보안법 관련 사안에 민감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