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동육을 냉장실에 보관" 특사경, 경기지역 양심불량 업체 적발
상태바
"냉동육을 냉장실에 보관" 특사경, 경기지역 양심불량 업체 적발
  • 이소라 기자
  • 승인 2020.07.29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캠핑음식 제조업체와 정육점 60곳 단속, 14건 적발
유통기한 경과 제품 보관, 보관기준 미준수, 자가품질검사 미실시 등
출처 :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

[소비라이프/이소라 기자] 경기도가 캠핑음식에 대한 집중 수사를 실시, 유통기한이 지난 고기를 팔거나 냉동육을 냉장실에 넣고 판매한 업체들 적발했다.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을 앞두고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이하 특사경)은 캠핑음식 제조·판매업체 60곳에 대한 단속을 실시하고 총 14건의 위법행위를 적발했다고 밝혔다.

경기도는 캠핑음식의 경우 소비자가 구매 후 소비할 때까지 냉장·냉동보관이 쉽지 않아 먹거리 안전성 확보를 위해서는 관련법령에 따른 식품·판매 행위가 매우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위반 내용은 ▲유통기한 경과 제품 보관 2건 ▲보관 기준 위반(냉동식육 냉장보관 등) 5건 ▲자가품질검사 미실시 5건 ▲비위생적 관리 1건 ▲무허가 축산물보관업 1건이다.

이들 업체들은 유통기한이 열흘 남짓 지난 고기를 정상적인 고기와 함께 구분 없이 보관하거나 유통기한 2년인 냉동고기를 냉장실에 보관한 채 판매, 자가품질검사를 실시하지 않은 등 위법 행위를 저질렀다.

'축산물위생관리법'에 따르면 유통기한이 경과한 축산물을 '폐기용' 표시 없이 보관하거나 보관 온도를 준수하지 않고 보관한 경우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5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또한 자가품질검사를 실시하지 않으면 ‘식품위생법’에 의해 3년 이하의 징역이나 3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인치권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장은 “안전한 음식의 생산·유통을 위해 단속을 강화하고,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관련 규정에 따라 강력히 처벌하겠다”며 “소비자들도 유통기한이나 냉장·냉동 표시사항에 대해 꼼꼼히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