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분기 승용차 수출 10.1% 감소…“북미 수출은 6분기 연속 증가”
상태바
2020년 1분기 승용차 수출 10.1% 감소…“북미 수출은 6분기 연속 증가”
  • 김회정 인턴기자
  • 승인 2020.04.29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승용차 수출 부진에도 북미·사우디·이라크 수출은 연속으로 증가

[소비라이프/김회정 인턴기자] 관세청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승용차 수출액은 84억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10.1% 감소했으며, 수입액은 24억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1.3% 감소했다. 수출 대수는 50만 대로 전년 동기 대비 15.2% 감소했으며, 수입 대수는 6만 대로 1.4% 감소했다.

승용차 교역 수출입액과 수출입 대수 (출처 : 관세청)
분기별 승용차 교역 수출입액과 수출입 대수 (출처 : 관세청)

주요 수출 대상국(금액 기준)은 미국, 캐나다, 호주, 러시아, 호주 순이다. 특히 전년 동기 대비 미국은 6.4%, 캐나다는 19.7% 수출이 증가하면서 북미로의 수출은 6분기 연속 상승곡선을 그리고 있다. 또한 사우디는 전년 동기 대비 9.8% 수출이 증가하면서 3분기 연속 수출 증가가 이어졌다. 이라크로의 수출은 전년 동기보다 55.5% 늘어나 11분기 연속 수출 증가가 지속되고 있다.

국가별 수입액(금액 기준)은 독일, 미국, 일본, 영국, 오스트리아 순이다. 전년 동기 대비 독일(48.1%), 미국(31.7%), 오스트리아(19.6%), 남아공(71.8%) 등은 증가했다. 반면 일본(44.2%), 영국(71.1%), 스웨덴(29.4%), 슬로바키아(53.3%) 등은 감소했다. 승용차 교역 중 일본의 비중은 지난해 불매 운동 이후 급감해 지난해 2분기 15.0%에서 전 분기 6.2%까지 하락세였으나, 이번 분기에 7.2%로 반등했다.

한편, 친환경차 수출은 지난해 동기보다 10.9% 증가해 6분기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다. 수입은 미국과 독일이 각각 48.8%, 36.1%의 비중을 차지하면서, 두 국가를 중심으로 41.3%라는 높은 증가율을 보이며 증가로 전환하는 데 성공했다.

승용차 수출 평균단가는 16,607달러, 수입 달러는 37,059달러로 전년 동기보다 각각 6.1%, 0.1% 증가했다. 수출은 친환경차 단가와 대형 휘발유 차량 단가가 상승해 전체 승용차 수출단가를 끌어 올렸다. 수입 역시 대형 휘발유 차량과 친환경차의 단가가 올라 전체 승용차 수입 단가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