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케팅 전략에 따라 소비층과 매출액이 달라진다?
상태바
마케팅 전략에 따라 소비층과 매출액이 달라진다?
  • 권예진 소비자기자
  • 승인 2019.12.30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레토의 법칙과 롱테일 전략
출처: pixabay
출처: pixabay

[소비라이프/권예진 소비자기자] 기업들은 시장에서 자사의 위치에 따라 마케팅 전략을 다르게 세운다. 어떤 소비자층을 대상으로 판매하느냐에 따라 매출액이 달라지므로 마케팅은 큰 비중을 차지한다. 이때 흔하게 사용하는 마케팅 기법으로 파레토의 법칙과 롱테일 전략이 있다.

파레토의 법칙이란 20%의 소비자가 전체 매출의 80%를 차지한다는 법칙을 말한다. 이탈리아 경제학자 빌프레도 파레토의 이름을 따 파레토의 법칙이라고 불린다. 20:80 법칙이라고도 부르며 VIP를 겨냥하여 마케팅하는 데에 주로 이용된다. 항공사에서 이용이 잦은 상위 20% 고객에게 라운지 이용, 무료 업그레이드 혜택을 주는 것이 파레토의 법칙이 적용되었다고 할 수 있다.

이와 반대로 롱테일 전략은 긴 꼬리(long tail)를 의미하며 잘 나가지 않는다고 여겨지는 비인기상품의 매출액을 합치면 인기상품의 매출액만큼 커지는 현상을 말한다. 파레토의 법칙과 반대되는 전략이라 역 파레토 법칙이라고 불리기도 한다. 이 전략은 80%의 비인기상품에 집중한 것으로 저가 시장을 공략할 때 주로 이용된다. 저가 화장품 브랜드들이 가격을 낮추고 제품 수를 늘려 높은 매출액을 달성하게 되는 것이 롱테일 전략을 사용했다고 할 수 있다.

두 마케팅 전략 모두 소비자들의 구매를 늘린다는 공통의 목표를 갖고 있지만, 역설적이게도 정반대의 모습을 보인다. 고가 시장을 공략할수록 파레토의 법칙, 저가 시장을 공략할수록 롱테일 전략을 사용하여 목표를 달성하고자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