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드평가] 가성비 좋은 일본음식점 '다이마루'
상태바
[푸드평가] 가성비 좋은 일본음식점 '다이마루'
  • 이나영 소비자기자
  • 승인 2019.11.18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변상권과 맞춘 가격 대신 양과 맛으로 승부

 

[소비라이프/이나영 소비자기자] 경북대에는 정말 많은 문이 있는데 쪽문에 가장 많은 기숙사생이 살고 있다. 쪽문 근처는 북문같이 번화가가 아니기 때문에 술집보다는 시끄럽지 않고 집밥 분위기를 내는 식당들이 위치해있다. 오늘 추천할 다이마루는 기숙사에 사는 친구들과 함께 간단히 먹을 수 있는 일본 음식 식당이다. 다이마루는 덮밥류, 우동, 라멘 등을 판매하고 있고 계절에 따라 소바를 판매한다. 그 외에 사케와 함께 즐길 수 있는 안주류도 있다.

다이마루는 학생들에게 맞춰 저렴한 가격대가 대다수인 쪽문 상권에서 비싼가격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점심 저녁 시간대가 되면 웨이팅이 필수인 이유는 바로 맛과 양이다. 주문한 음식이 나오고 가장 눈에 띄는 점은 그릇의 크기와 담긴 음식의 양이다. 성인 남자도 배부르게 먹을 수 있다는 점에서 다이마루의 가격은 오히려 가성비를 느낄 수 있다.

함께 간 친구의 추천으로 니꾸에비 우동과 규동을 주문했다. 니꾸에비 우동은 일본식 쯔유로 풀어낸 소고기와 새우튀김이 곁들여진 우동이다. 음식을 기다리는 동안 셀프 코너에서 김치와 단무지, 미소 된장국을 작은 그릇에 담아왔다. 미소된장국은 깊은 맛이 있어 국물이 없는 덮밥요리를 주문할 때 함께 먹으면 좋다. 니꾸에비 우동은 국물이 깊게 우러나서 질리지 않는 맛이고 새우튀김 역시 눅눅하지 않아 식감이 좋았다. 규동은 함께 나온 반숙과 쇠고기를 함께 떠먹으면 담백하고 달달해서 중독성 있는 맛이었다. 다이마루에서는 7,000원대의 저렴한 가격에 맛있는 일본요리를 즐길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