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저신용자 위한 정책서민금융상품 '햇살론17' 출시된다..."한도 늘리고 금리도 더 낮추어야" 지적
상태바
최저신용자 위한 정책서민금융상품 '햇살론17' 출시된다..."한도 늘리고 금리도 더 낮추어야" 지적
  • 우 암 기자
  • 승인 2019.07.25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종구 위원장, " "정책금융은 반드시 금리가 낮아야 한다는 고정관념에 대한 도전이라 할 것"
( 사진:  최종구 금융위원장/금융위제공)
( 사진: 최종구 금융위원장/금융위제공)

[소비라이프 / 우 암 기자]  6등급 이하 저신용자들에게 금리 17.9%로 700만원까지 빌려주는 정책서민금융상품 ‘햇살론17(세븐틴)’이 출시된다. 금융위원회가 20%가 넘는 고금리 상품을 이용하는 저신용자들을 위해 출시한다고 밝혔지만 저신용자를 대상으로 하는 상품치고 금리가 여전히 높고 금액도 적은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금융위원회는 대부업과 불법사금융 대출로 내몰리는 최저신용자들을 위해 이같은 고금리 상품을 내놓는다고 25일 밝혔다.

금융위는 기존 햇살론과 새희망홀씨 같은 서민금융상품이 도입 취지와 달리 6등급 이상의 중저신용자들의 이용 비중이 높아, 7등급 이하 저신용자들이 정책지원 대상에서 소외됐다고 판단했다.

햇살론세븐틴은 17.9% 단일금리로 대출 한도는 700만원이다. 금리 수준은 저축은행 평균(17.3%)과 대부업 신용대출 평균(21.7%)의 중간 수준이다.

대상자는 기존 서민금융상품처럼 ‘연소득 3500만원 이하’ 또는 ‘신용등급 6등급 이하이면서 연소득 4500만원 이하’로 같다.

은행은 대출 심사 때 소득 대비 빚 수준을 보는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으로 대출을 결정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대출 상환은 3년 또는 5년 원리금 균등분할상환 방식 중 선택할 수 있고, 연체 없이 성실하게 갚는 경우 3년 분할상환은 연 2.5%포인트, 5년 분할상환은 연 1%포인트씩 금리를 낮춰준다. 오는 9월2일 전국 13개 은행 지점에서 햇살론세븐틴 상품 판매를 시작한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이번 고금리 대안상품과 관련하여 17%대 금리가 과도하다는 우려가 있을 수 있다"며 "정책금융은 반드시 금리가 낮아야 한다는 고정관념에 대한 도전이라 할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소비자단체는 이번 상품이 실제 효과가 크지 않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강형구 금융소비자연맹 사무처장은 "이번 상품 한도 700만원이 너무 적고, 금리도 더 낮추어야 한다"며 저신용자들이 실제로 이용할 수 있는 유인책을 더 많이 제공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