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다나스' 경로, 한반도 관통해 동해로...제주공항, '윈드시어' 발효
상태바
태풍 '다나스' 경로, 한반도 관통해 동해로...제주공항, '윈드시어' 발효
  • 민종혁 기자
  • 승인 2019.07.19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상청, ''다나스'가 내일까지 남부지방과 제주도 중심으로 매우 강한 비와 많은 비 그리고, 매우 강한 바람 몰고 올 것"

[소비라이프 / 민종혁 기자]  제5호 태풍 '다나스'가 한반도를 관통해 동해상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전망된다.

기상청은 19일 오전 9시 40분 '태풍 현황과 전망' 제5호 태풍 '다나스'는 09시 현재, 북위 29.0도, 동경 124.0도 위치, 소형 태풍으로 중국 상하이 남동쪽 약 345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35km로 북진 중, 일부 전남과 경남, 제주도 호우특보 발효중이라고 밝혔다.

(사진:  태풍 '다나스'의 영향으로 내일까지 제주와 남부지방에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전망된다/제주도 해안)
(사진: 태풍 '다나스'의 영향으로 내일까지 제주와 남부지방에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전망된다/바람과 비가 점점 강해지고 있는 제주도 해안)

기상청은 다나스가 대한해협을 지나 동해로 넘어갈 것으로 예상했으나 경로가 일부 변동된 것이다.

이날 오전 9시 현재 주요지점 일강수량(mm)은 삼각봉(제주) 180.5, 제주공항 129.5,  거문도(여수) 106.5, 추자도(제주) 94.5이다.

기상청은 "북상 중인 태풍 '다나스'가  내일까지 남부지방과 제주도 중심으로 매우 강한 비와 많은 비 그리고, 매우 강한 바람을 몰고 올 것으로  예상된다"며 각별히 유의 당부했다. 

(사진:  기상청)
(사진: 기상청)

이에 따라 제주공항에는 19일 오전 '윈드시어'가 발효 중이다. 착륙방향 윈드시어가 오전 6시7분, 이륙방향 윈드시어는 오전 6시8분을 기해 발효됐다. 양방향 모두 오후 3시쯤 해제될 것으로 보인다.

윈드시어는 강한 바람이 다양한 지형지물과 부딪혀 하나로 섞이면서 만들어지는 소용돌이 바람으로 바람의 방향이나 세기가 갑자기 바뀌어 배행기 이착륙을 방해한다. 제주공항엔 오전 6시30분 저시정이 발효되기도 했다.

필리핀에서 제출한 태풍 다나스(Danas)는 '경험'을 의미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