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대란'은 없었지만..."버스요금은 오르겠지" 시큰둥 반응
상태바
'버스대란'은 없었지만..."버스요금은 오르겠지" 시큰둥 반응
  • 민종혁 기자
  • 승인 2019.05.15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모든 버스노조 파업 철회, 유보...네티즌, '요금 인상' 우려' 속에 "파업예고만 무성하고 막상 새벽에 극적 타결 이러두만" 시큰둥한 반응

[소비라이프 / 민종혁 기자]  우려했던 버스대란은 없었다. 울산을 제외한 대부분 버스노조가 15일 오전 4시 파업 예고 시점을 전후해 파업을 철회·유보했다. 시민들은 "다행이다"라며 환영하면서도 "요금인상"을 우려했다.

국토교통부는 이날 오전 8시30분 현재 파업을 예고했던 전국의 모든 버스노조가 파업을 철회하거나 유보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사진:  전국 버스노조가 15일 예정된 버스파억을 철회, 유보했다/서울시내 버스 정류장)
(사진: 전국 버스노조가 15일 예정된 버스파억을 철회, 유보했다/서울시내 버스 정류장)

이날 대구, 인천, 광주, 전남, 경남, 서울, 부산 등 7개 지자체 버스 노사가 임금·단체협약 협상을 타결지었고, 경기, 충북, 충남, 강원, 대전 등 5개 지역 버스노조는 파업을 보류했다.

버스대란은 없었지만, 요금인상이 예견되면서 시민들의 부담이 가중되 것이라는 우려가 확산되고 있다.

실제로 서울 버스 노사는 임금 3.6% 인상, 2021년까지 정년 만 61세에서 63세로 단계적 연장, 학자금 등 복지기금 5년 연장 등 조건에 합의했다.

경기도 버스노조도 전날 경기도가 버스요금을 시내버스 200원, 좌석버스 400원씩 인상하겠다고 발표하자 임단협 조정 기간을 이달 29일까지 연장하고, 파업을 잠정 유보했다. 

국토부는 정부와 지자체, 노사가 시민 불편을 고려해 한발씩 양보해 타협점을 찾았다고는 했지만, 교통요금 인상을 우려하는 시민들의 반응은 곱지만은 않았다. 또한, 지하철이라는 대안이 있는 대도시 거주 시민들은 의외로 관심이 없었다.

ID wet_ing****은 "휴 서울 버스파업 안 한대;; 버스요금은 오르겠지...하아..."라며 환영과 우려의 글을 남겼다.

ID Hika******은 "올 타결된나 보네 다행이다 거기는 진짜 버스도 가뜩이나 안오는데 파업까지 해버리면 출퇴근 하기 겁나 힘들거든"이라고 반응한 반면, ID Falling_******은 "아침에 지하철 사람 너무 많아 오늘부터 버스파업인가?"라는 반응을 보여 대조를 이루었다.

한편, ID hakada*****은 "살면서 시내버스 파업하는 건 한번도 못 본거 같은데...파업예고만 무성하고 막상 새벽에 극적 타결 이러두만...ㅋㅋㅋ"이라는 반응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