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 박원순 시장, "공트럴파크를 서울시에서 가장 폼나는 지역으로"...'경춘선 숲길' 전구간 개방
상태바
[포토뉴스] 박원순 시장, "공트럴파크를 서울시에서 가장 폼나는 지역으로"...'경춘선 숲길' 전구간 개방
  • 민종혁 기자
  • 승인 2019.05.11 1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원순 시장, 11일 오전 '경춘선 숲길' 전구간 개방 행사에서 "공트럴파크를 연트럴파크 처럼 발전시키겠다"

[소비라이프 / 민종혁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이 "공트럴파크를 서울시에서 가장 폼나는 지역으로 만들자"고 말했다. 

박원순 시장은 11일 오전 서울 노원구 '경춘선 숲길' 전구간 개방행사에 참석해 "공트럴파크를 연트럴파크 처럼 발전시키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사진:  11일 오전 서울 노원구 공릉동에서 열린 '경춘선 숲길' 전구간 개방 행사에서 축사를 하는 박원순 시장)
(사진: 11일 오전 서울 노원구 공릉동에서 열린 '경춘선 숲길' 전구간 개방 행사에서 축사를 하는 박원순 시장)

7년만에 총 6km의 '경춘선 숲길'이 오늘(11일) 오전 10시 박원순 시장을 비롯해 협력 기관장, 시민 등 천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통식을 가졌다.

(사진:  '경춘선 숲길' 전구간 개방 행사장에서 아이에게 풍선을 나누어주고 있는 삐에로/서울시 노원구)
(사진: '경춘선 숲길' 전구간 개방 행사장에서 아이에게 풍선을 나누어주고 있는 삐에로/서울시 노원구)

'경춘선 숲길'은 지난 2010년 12월 열차 운행이 중단된 이후 방치됐던 경춘선 폐선 부지를 서울시가 461억원을 들여 2013년부터 녹색의 선형공원으로 조성한 것이다.

(사진:  '경춘선 숲길' 전구간 개방 첫날인 11일 별개로 열린 '공릉2동 가족명랑운동회'에서 태권도 어린이시범단이 태권도 시범을 선보이고 있다/서울시 노원구)
(사진: '경춘선 숲길' 전구간 개방 첫날, 11일 별개로 열린 '공릉2동 가족명랑운동회'에서 태권도 어린이시범단이 태권도 시범을 선보이고 있다/서울 노원구)

'경춘선 숲길'이 조성되면서 노원구 공릉동 일대는 '공트럴파크(공릉동+뉴욕 센트럴파크)'라는 별명이 생기면서 서울시의 새로운 명소로 자리 잡아 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