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값 하네"...'부산행복연합 기숙사' 인기
상태바
"이름값 하네"...'부산행복연합 기숙사' 인기
  • 주현진 소비자기자
  • 승인 2019.05.27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렴한 기숙사비 지원으로, 지역 내 학생들 주거부담 완화

[소비라이프 / 주현진 소비자기자] 부산에는 대학생 연합 기숙사가 있다. 바로 '부산행복연합기숙사'이다. 대학생 기숙사비 지원 사업은 수도권 대비 지역 대학 경쟁력 약화에 따른 지역 대학 역량 강화 지원 및 우수인재의 유치와 지역 정주환경 조성을 위하여 시작됐다. 2017년 3월 개관한 “부산행복연합 기숙사” 일부를 장기임대하여, 입소자 기숙사비를 지원한다.

부산과 경남 지역 대학교 재학생 중 원거리 통학자가 대상이며, 휴학생의 경우도 신청 가능하다. 단, 휴학 기간은 최대 1년이다. 수용인원 총 1528명이며 기숙사비는 월 21만원으로 책정되어 있다.

부산행복연합 기숙사는 부경대학교 대연캠퍼스 내에 위치하고 있어 접근성도 뛰어나다. 편의 시설로는 학생식당, 편의점 및 카페, 헬스장, 세탁실, 택배실, 스터디룸, 독서실, 휴게실, 세미나실, 팩스 및 복사 기기 등이 있다. 

사진 : 부산행복연합기숙사 홍보영상
사진 : 부산행복연합기숙사 홍보영상

행복연합 기숙사의 가장 큰 장점은 단연 비용이다. 1인당 월 5만 원, 연 60만 원의 금액을지원해 상당히 저렴한 비용으로 거주할 수 있다. 청년층의 구직난이 심화됨에 따라 취업 연령이 늦어지고, 주거 및 결혼 등 전반적인 사회 문제로 이어지고 있다.

저렴한 기숙사비를 통해 학생들은 아르바이트로 생활비를 충당할 시간과 비용을 조금 더 아낄 수 있고, 미래를 위해 투자하는 등 자신의 경쟁력을 강화하는 데 쓸 수 있다. 기숙사 인근의 자영업자들은 늘어난 학생만큼 매출이 증가하는 등의 선순환 구조가 생길 수도 있다.

지역 내의 다른 대학교 학생들과 친구가 될 수 있다는 것도 큰 장점이다. 한 기숙사 입주 학생의 경우 개인 SNS를 통해 기숙사 식당에서 같이 밥을 먹고 생활하고, 고민도 나누는 소소한 행복을 누릴 수 있다며, 상당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다른 기숙사 입주 학생은 헬스장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어 최고의 복지라 칭찬했다. 

대학 기숙사 건축을 놓고 일각에서는 기숙사 신축을 반대하는 케이스도 있다. 부산행복연합 기숙사 건축으로 지역 학생들의 자금 부담을 완화해주는 정책이 좋은 귀감이 되기를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