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하향연령 만 18세', 국민 절반 가까이 찬성
상태바
'선거하향연령 만 18세', 국민 절반 가까이 찬성
  • 민종혁 기자
  • 승인 2019.04.12 1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당 후보 지지', 47%...'현 위원 보다 다른 위원 당선 돼야', 45%

[소비라이프 / 민종혁 기자]  총선을 약 1년 앞두고 있는 가운데 현재 만 19세인 선거 하한 연령을 만 18세로 낮추자는 주장에 대해 절반에 가까운 우리국민이 찬성한 것으로 조사되었다.

한국갤럽이 4월 9~11일 전국 성인 1,002명에게 선거 하한 연령을 만 18세로 낮추자는 주장에 대해서 물어본 결과, 찬성 49%, 반대 45%로 나타났다. 

▲ (자료: 한국갤럽)

2014년 2월 조사에서는 '만 18세 선거'에 찬성(35%)보다 반대(56%)가 많았으나, 3년 만인 2017년 초에는 찬반이 비슷해졌고 이번 조사에서도 마찬가지 결과다.

내년 총선과 관련해 어느 쪽 주장에 더 동의하는지 물은 결과 '현 정부에 힘을 보태기 위해 여당 후보가 많이 당선돼야 한다'가 47%, '현 정부의 잘못을 심판하기 위해 야당 후보가 많이 당선돼야 한다' 37%로 나타났다.

지역구 현 의원 재선·교체 의향을 물은 결과 27%는 '현 의원이 다시 당선되는 것이 좋다'고 답했으나 45%는 '다른 사람이 당선되는 것이 좋다'는 입장이었다. 제20대 총선 반년여 전인 2015년 9월 조사에서도 현 의원 재당선 24%, 다른 사람 당선 47%로 비슷하게 나타난 바 있다.

대부분의 응답자 특성별로 지역구 현 의원 교체 의향이 우세했다. 2019년 4월 현재 지역구 의원 253명의 소속 정당 분포는 더불어민주당 115명, 자유한국당 97명, 바른미래당 16명, 민주평화당 14명, 정의당 2명, 민중당 1명, 대한애국당 1명, 무소속 7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