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부동산까지 좌지우지!
상태바
'미세먼지', 부동산까지 좌지우지!
  • 민종혁 기자
  • 승인 2019.03.07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원갑 KB금융그룹 수석위원, ""미세먼지로 돌아다니지 않는 시대가 올 것"

[소비라이프 / 민종혁 기자]  미세먼지가 부동산시장에도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박원갑 KB금융그룹 부동산 수석 전문위원은 지난 6일 '2019 한경 머니로드쇼'에서 "부동산이 1억, 2억 오르는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고 큰 흐름을 봐야 한다"라며 "미세먼지를 해결할 수 있는 공조시스템이 갖추어진  '캐슬'이 중요한 시대가 온다"고 미세먼지에 따른 미래의 부동산을 전망했다.

▲ (사진: 박원갑 전문위원이 6일 오후 '2019 한경 머니 로드쇼'에서 '2019년 부동산을 움직이는 키워드'라는 주제로 강의하고 있다/서울시 강남구 코엑스 오디토리움)

박 위원은 '2019년 부동산을 움직이는 키워드'라는 주제로 열린 이날 강좌에서 "미세먼지로 인해서 사람들이 이제 돌아다니지도 않는 시대가 될 것"이라면서 "향후 상권 자체가 붕괴된다"고 전망했다.

박원갑 위원은  영화 '관상'에서 내경(송광호 역)의 이야기를 예로 들며 10년 부동산 시장 전망을 예측했다. 그는 내경이 "파도만 봤지 파도를 일으키는 바람을 보지 못 했다"며 세조의 등극을 예상치 못했다고 말하는 장면을  예를 들면서, "세상은 우리 생각한 대로 움직이지 않는다. 전망보다 (전망이 빗나갔을 경우에 대비한)  대응이 더 중요하다" 말했다.

또한, 박 위원은 10년 부동산 시장 흐름을 예측하면서 저출산과 고령화 등 인구절벽, 기후,  AI시대 등을 부동산 시장의 핵심 변수로 들었다. 그는   "Simple, Slim, Easy하게 사는 삶이 중요하다"며 "집은 한 채만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부동산 시장을 예측하면서  '주거의 자산화(Assetization)', '변동성(Volatility)', '이중 양극화(Polarization)' 현상을 들면서 "올해는 할 수 있는 것이 아무 것도 없다"고 말했다.

박원갑 위원은 이에 대한 대처방안으로 자신만의 '자산 재설계 로드맵'을 짤 것을 제안했다. 그는 1년 현장 조사 후, 자신의 퇴직 자금계획 등을 감안해서 나에게 제출하는 투자보고서를 만들라고 조언했다. 박 위원은 "현장에서 온몸으로 느껴라, 가슴이 떨리면 결정하라"고 조언했다.

박 위원은 "우리의 삶에서 지금까지 달라진 것은 집값 밖에 없다"며 "(우리 사회는) 집값을 이고 사는 사회"라고 정의했다. 그는 부동산을 '욕망의 대체물'이라면서 "(재산)축척적인 삶보다 현재의 삶에 충실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강좌를 마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