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가득한 '경칩'...개구리 깨어날까?
상태바
미세먼지 가득한 '경칩'...개구리 깨어날까?
  • 민종혁 기자
  • 승인 2019.03.06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 CNN, 우리나라 미세먼지 중국의 영향 가능성 보도 눈길

[소비라이프 / 민종혁 기자]  경칩인 오늘(6일)도 미세먼지가 계속된다. 개구리가 깨어나난다는 이날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계속된다.   

오늘은 24절기 중 세 번째 절기인 경칩으로 한 해 농사를 본격적으로 준비하는 시기였다. 경칩인 이날도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전날에 이어 엿새 연속 발령된다.

(사진:  경칩인 6일에도 미세먼지 저감조치가 내려졌다. 미국 CNN은 남한의 공기질이 중국의 영향을 받았을 수 있다는 취지의 보도를 해 눈길을 끌었다/CNN Newsroom캡쳐)

환경부는 6일 오전 6시부터 오후 9시까지 부산과 울산을 제외한 전국 15개 시도에서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를 발령한다고 밝혔다. 태백산맥에 막혀 청정한 공기를 유지하던 강원 영동에서도 처음으로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된다.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되는 지역은 서울, 인천, 경기, 대전, 세종, 충남, 충북, 광주, 전남, 전북, 대구, 경북, 경남, 강원, 제주 지역이다.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되면서 서울에서는 총중량 2.5톤 이상의 배출가스 5등급 차량의 운행이 제한된다. 또한, 행정·공공기관에서는 차량 2부제가 시행된다. 사업장·공사장에서는 오염물질 배출 억제 조치를 해야 한다.

한편, 미국 CNN은 우리나라 공기질이 중국 영향을 받았을 수 있다는 취지의 보도를 해 눈길을 끌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