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라이프뉴스
최종편집 : 2019.3.19 화 18:13
뉴스교육문화
한유총 '개학연기투쟁', 혼란스러운 학부모...네티즌, "인질극과 같아"한유총, '유치원 3법' 철회 요구하며 개학연기투쟁...네티즌, "엄중 처벌해야"
민종혁 기자  |  sobilife11@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3.04  09:41:1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소비라이프 / 민종혁 기자]  한국유치원총연합회(한유총) 소속 유치원들이 4일 '개학 연기 투쟁'에 나섰다. 아이를 맡길 곳 없는 학부모들은 혼란스러워하고 있고, 네티즌들은 한유총을 비난하는 댓글을 남기기도 했다.

한유총은  개학 첫날인 4일 '유치원 3법' 철회 등을 요구하면서 '개학연기투쟁'에 나섰다. 한유총에 따르면 전국 1천 533개 유치원이 개학을 연기할 예정이다.  이에 대해 정부는 개학을 연기한 유치원에 즉각 시정명령을 내리고 5일에도 문을 열지 않으면 형사고발한다는 방침이다.

   
▲ (사진: 한유총은 '유치원 3법' 철회 등을 요구하며 4일부터 '개학연기투쟁'에 나섰다/이덕선 한유총 이사장/한유총 홈페이지)

교육부는 경기 83곳, 경남 75곳, 경북 63곳 등 381곳이 개학을 연기 하는 것으로 파악했다. 미응답 유치원 233개를 포함하면 최대 600곳의 유치원이 개학을 연기할 것으로 보고 있다.

그러나, 한유총은 경기·인천이 492곳, 경북·부산·대구 339곳, 경남·울산 189곳, 충청·대전 178곳, 서울·강원 170곳, 전라·광주 165곳 등 1600여 곳에 이를 것으로 보고 있다.

정부는 교육청과 교육지원청 등 행정인력을 배치해 개원하지 않은 유치원에 대해서는 명령서를 전달하거나 유치원에 붙이는 방식으로 시정명령을 내린다. 시정명령 후 5일에도 개원하지 않는 유치원에 대해서는 즉시 형사고발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각 교육청은 맞벌이 부부와 한부모 가정을 위한 가정 방문 아이돌봄서비스도 무료를 운영한다.  개학 연기를 통보받은 학부모들은 교육청이나 교육지원청 홈페이지에서 긴급 돌봄 서비스를 신청하면 공립 단설유치원에 자녀를 맡길 수 있다.

네티즌들은  한유총의 개학연기투쟁을 유괴범의 인질극과 같다며 비난하고 나섰다. ID @rgqaw*******은 "한유총 행위는 애들을 볼모로 금품을 요구하는 유괴범의 인질극과 같은 행위이다"라고 비난했다.

또한, ID @ch44**** 역시 "한유총 단체 해체되어야 한다. 유치원을 돈벌이 수단으로 이용하는 한유총 단체는 엄중히 처벌해야 한다"고 처벌을 주장했다.

ID @iama**** 은 "현재 언론은 한유총과 교육부 간 갈등만 보도하고 있다. 왜 갈등이 발생했는지도 보도해야 한다. 그 이유는 박근혜가 세금으로 유치원을 지원했는데 일부 원장들이 사적으로 유용했고 교육부에서 이를 바로 잡는다고 하자 일부 유치원이 반발하고 있는 것이다. 단죄도 못 하는게 재발 방지도?"라는 글을 남겨 눈길을 끌었다.

 

민종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공시지가 조회' 급증..."우리집은 얼마나 오르나?"
2
서울 송파 헌책방 ‘서울책보고’ 오픈에 소비자들 기대감↑
3
하나투어, 가이드철수 논란...주가 약세, 실검 1위
4
'삼성바이오로직스' 주가하락...한국거래소 압수수색
5
전기 자전거 공유의 장점과 단점, ‘카카오T 바이크’
6
8,9급 지방 공무원, 이번 주부터 원서접수 시작
7
지하철 노선 연장됐지만…“노선 표시, 아직까지 미흡한 점 많아”
8
[푸드평가] 대만 여행시 필수 맛집, ‘삼미식당’
9
'보잉', 747 맥스 운항중단....주가 27조원 날려
10
[제137호] 기차 타고 매화 속으로…양산 ‘매화 축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공지사항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소비라이프    |   등록번호 : 서울, 자00374    |   등록일자 : 2012년 5월 7일    |   발행인 및 편집인 : 조정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추재영
발행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 5가길 28 615호  |   발행일자 : 2012년 5월 10일  |   대표전화 : 02 -736 - 4996  |   팩스 : 02-733-0940
Copyright © 2013 소비라이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obilife11@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