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유총 '개학연기투쟁', 혼란스러운 학부모...네티즌, "인질극과 같아"
상태바
한유총 '개학연기투쟁', 혼란스러운 학부모...네티즌, "인질극과 같아"
  • 민종혁 기자
  • 승인 2019.03.04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유총, '유치원 3법' 철회 요구하며 개학연기투쟁...네티즌, "엄중 처벌해야"

[소비라이프 / 민종혁 기자]  한국유치원총연합회(한유총) 소속 유치원들이 4일 '개학 연기 투쟁'에 나섰다. 아이를 맡길 곳 없는 학부모들은 혼란스러워하고 있고, 네티즌들은 한유총을 비난하는 댓글을 남기기도 했다.

한유총은  개학 첫날인 4일 '유치원 3법' 철회 등을 요구하면서 '개학연기투쟁'에 나섰다. 한유총에 따르면 전국 1천 533개 유치원이 개학을 연기할 예정이다.  이에 대해 정부는 개학을 연기한 유치원에 즉각 시정명령을 내리고 5일에도 문을 열지 않으면 형사고발한다는 방침이다.

▲ (사진: 한유총은 '유치원 3법' 철회 등을 요구하며 4일부터 '개학연기투쟁'에 나섰다/이덕선 한유총 이사장/한유총 홈페이지)

교육부는 경기 83곳, 경남 75곳, 경북 63곳 등 381곳이 개학을 연기 하는 것으로 파악했다. 미응답 유치원 233개를 포함하면 최대 600곳의 유치원이 개학을 연기할 것으로 보고 있다.

그러나, 한유총은 경기·인천이 492곳, 경북·부산·대구 339곳, 경남·울산 189곳, 충청·대전 178곳, 서울·강원 170곳, 전라·광주 165곳 등 1600여 곳에 이를 것으로 보고 있다.

정부는 교육청과 교육지원청 등 행정인력을 배치해 개원하지 않은 유치원에 대해서는 명령서를 전달하거나 유치원에 붙이는 방식으로 시정명령을 내린다. 시정명령 후 5일에도 개원하지 않는 유치원에 대해서는 즉시 형사고발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각 교육청은 맞벌이 부부와 한부모 가정을 위한 가정 방문 아이돌봄서비스도 무료를 운영한다.  개학 연기를 통보받은 학부모들은 교육청이나 교육지원청 홈페이지에서 긴급 돌봄 서비스를 신청하면 공립 단설유치원에 자녀를 맡길 수 있다.

네티즌들은  한유총의 개학연기투쟁을 유괴범의 인질극과 같다며 비난하고 나섰다. ID @rgqaw*******은 "한유총 행위는 애들을 볼모로 금품을 요구하는 유괴범의 인질극과 같은 행위이다"라고 비난했다.

또한, ID @ch44**** 역시 "한유총 단체 해체되어야 한다. 유치원을 돈벌이 수단으로 이용하는 한유총 단체는 엄중히 처벌해야 한다"고 처벌을 주장했다.

ID @iama**** 은 "현재 언론은 한유총과 교육부 간 갈등만 보도하고 있다. 왜 갈등이 발생했는지도 보도해야 한다. 그 이유는 박근혜가 세금으로 유치원을 지원했는데 일부 원장들이 사적으로 유용했고 교육부에서 이를 바로 잡는다고 하자 일부 유치원이 반발하고 있는 것이다. 단죄도 못 하는게 재발 방지도?"라는 글을 남겨 눈길을 끌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