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드평가] 마구로동과 로제돈가츠 맛집, ‘마키진’
상태바
[푸드평가] 마구로동과 로제돈가츠 맛집, ‘마키진’
  • 박성찬 소비자기자
  • 승인 2018.12.06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로수길 맛집을 방문하다

▲ ‘마키진’의 마구로동(위)과 로제돈가츠(아래).

[소비라이프 / 박성찬 소비자기자] 명품과 패션 잡화가 즐비한 가로수길, 다양한 사람들이 패션과 멋을 자랑하는 곳이다. 다양한 먹거리가 있지만, 그 중에서 ‘마키진’이라는 일식 가정집은 소규모로 다정한 분위기와 맛있는 음식들이 많다.

외관은 마치 일식 선술집 이자카야를 연상시키는 모습이다. 메뉴판을 살펴보면 덮밥, 초밥, 돈까스, 카레, 소바까지 일식이 다양하게 준비되어 있어 실제로 메뉴 주문하는데 시간이 꽤 걸린다. 신사동 상권은 임대료가 비싼 지역이라 음식 가격들이 비싼데, 이곳은 가격이 저렴해서 주변 직장인들도 점심식사를 위해 자주 방문하기도 한다.

로제 돈가츠는 이 곳의 스테디 메뉴이다. 돈가츠 위에는 호박빛깔의 로제소스가 뿌려저 있었는데, 일식 돈가츠와 서양식 파스타의 소스의 조합이 일품이었다. 이런 느낌의 돈가츠 소스는 처음이라 신기하고 새로웠던 경험이었다. 고기 자체도 두껍고 단단히 꽉 차있어 한입으로 삼키기 힘들 정도이다. 또한 한 접시에 올려잔 아삭한 양배추 샐러드도 훌륭하게 어울려 조합이 상당히 인상적이었다.

연어동과 마구로(참치)동 중에 고민을 하다 연어보단 마구로가 더 개인적으로 끌려 선택했다. 마구로동은 처음 접했던 음식인데, 마구로와 덮밥 소스의 조합이 상당히 잘 어울려 맛있게 먹었었다. 마치 소스가 발라진 참치초밥의 연장선 같은 느낌이었다. 간판의 'FRESH SEAFOOD'가 더욱 와 닿는 순간이었다.

가정식 일식집과 분위기, 그리고 합리적인 가격까지 고려한다면, 신사역 마키진을 방문해 다양한 음식을 차례로 즐기는 것도 좋은 선택이라고 생각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