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라이프뉴스
최종편집 : 2018.9.21 금 16:16
뉴스소비정책
일회용컵 규제 이후 생겨난 '노오더(No order)족'은?카페서 별다른 제지 못하는 상황…애꿎은 소비자만 피해
이승현 소비자기자  |  asd3676@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8.28  00:24:4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소비라이프 / 이승현 소비자기자] 정부의 일회용컵 규제 이후 개인 텀블러를 지참하는 소비자들이 크게 늘어났다. 커피전문점에서도 텀블러 지참시 300원을 할인해주며 적극적으로 개인텀블러 사용에 동참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이른바 ‘노오더(No order)’족이라는 예상치 못한 문제가 생겼다.

   
▲ 투썸플레이스 텀블러 이벤트
‘노오더족’은 음료를 주문하지 않은 채 장시간 앉아 있는 사람들을 뜻한다. 음료는 주문하지 않은 채 마치 주문을 한 것처럼 텀블러를 책상위에 두고 몇 시간씩 자리를 차지하고 있는 사람 때문에 정작 음료를 주문한 고객이 자리 이용을 못하는 아이러니한 상황이 펼쳐지고 있다.

의도적으로 음료를 몰래 반입해서 먹는다면 카페 입장에서는 일일이 확인 할 수 없기 때문에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상황이 발생한다. 대부분의 카페에서는 뜨거운 물과 차가운 물을 무료로 제공하기 때문에 이러한 점을 노려 집에서 코코아나 미숫가루를 가져오기도 한다. 대부분의 텀블러는 불투명한 용기이기 매장의 음료인지 확인이 쉽지 않다.

노오더족 문제뿐만 아니라 개인텀블러를 매장에서 세척해 달라는 요구도 끊이지 않고 있다. 카페 전문점에서 일하고 있는 김 모(26)씨는 “최근 텀블러를 이용하는 손님이 늘어나면서 음료를 주문하고 세척해달라는 요구를 받을 때가 잦다”고 했다. 이어 김씨는 “손님들의 요구사항을 거절 할 수 없기 때문에 음료를 만들다 말고 고무장갑을 끼고 텀블러 세척을 해야 하는 상황이 벌어진다”라며 불편함을 호소했다.

현재 매장별로 마땅한 대처 방법이 없기 때문에 직원들은 손님들의 요구를 무조건 받아들여야 하는 실정이다. 일회용컵 사용 규제가 알바생들에게는 골칫거리로 다가오고 있는 만큼, 현실적인 대안이 필요해 보인다.

이승현 소비자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우리은행 장애, 인터넷뱅킹 오류…“월급날 시스템 장애라니”
2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추석, 바빠진 업계들
3
차바이오텍, 12.61% 급등세…바이오 신약 개발 전문
4
이진오 작가 신작 '밥벌이의 미래', 오늘(17일) 출간
5
‘오레오 오즈’, 전 세계서 동서식품이 유일한 판매처인 이유는?
6
남북 정상회담, 평양 순안공항에 환영인파…10시쯤 도착 예정
7
대구시민이 직접알려주는 대구의 숨은 명소!
8
여긴 어때? 거제 ‘맹종죽테마공원’
9
HSBC 지점 폐쇄 이후 소비자 피해↑…계좌해지 압박도
10
우리나라에서만 자라는 '구상나무' 멸종위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공지사항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소비라이프    |   등록번호 : 서울, 자00374    |   등록일자 : 2012년 5월 7일    |   발행인 및 편집인 : 조정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추재영
발행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 5가길 28 615호  |   발행일자 : 2012년 5월 10일  |   대표전화 : 02 -736 - 4996  |   팩스 : 02-733-0940
Copyright © 2013 소비라이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obilife11@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