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체감 대중교통 서비스, 국민이 직접 평가한다
상태바
국민체감 대중교통 서비스, 국민이 직접 평가한다
  • 전경 소비자기자
  • 승인 2018.08.26 1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일부터 철도·고속버스 평가단 4,600명 모집…장애인·임산부 등 교통약자 포함

[소비라이프 / 전경 소비자기자]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국민들이 대중교통 운영자의 서비스를 직접 평가할 수 있는 기회가 생긴다.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광역·도시철도 및 고속버스 이용자를 대상으로 ‘국민이 참여하는 대중교통 평가단’을 모집하고 대중교통 서비스 평가를 지난 27일 시작해 11월 4일까지 약 3개월간 시행한다.

 출처 : 국토교통부

이번 서비스 평가는 격년 단위로 시행되는 대중교통 운영자에 대한 경영 및 서비스 평가 대중교통의 육성 및 이용촉진에 관한 법률 제18조에 따라 국토부 장관 또는 시·도지사가 대중교통을 체계적으로 지원·육성하고 대중교통서비스를 개선하기 위하여 대중교통운영자의 경영상태와 대중교통운영자가 제공하는 서비스를 2년 단위로 평가의 일환으로 시행되는 것이다

평가대상은 광역·도시철도 15개사, 고속버스 8개사이며, 평가방법은 노선별 이용객을 고려하여 각 운영사당 100~200여 명씩 총 4,600여 명의 이용자를 대상으로 서비스에 대한 만족도 조사하여 평가한다.

평가단은 광역·도시철도 및 고속버스의 노선별 탑승객을 대상으로 현장과 웹·앱을 통해 모집할 계획이며, 특히, 전체 평가자중 20%는 장애인, 고령자, 임산부, 영유아동반자 등 교통약자가 참여하도록 하여 다양한 국민의 의견이 평가에 반영되게 할 예정이다.

평가자가 평가할 항목은 △운영서비스(정시성, 배차간격 등), △이용환경(승객응대 친절성, 이용편리성 등), △정보 및 안내(운행정보, 안전관련 정보 등), △쾌적환경(청결도, 냉·난방, 혼잡도 등), △안전환경(안전운행, 정차위치, 안전벨트 착용 등) 등 분야로 구성되며, 모바일 웹 또는 앱을 통해 평가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구축하여 평가의 편의성을 높이고 정기적인 반복조사가 가능하도록 할 계획이다.

평가결과는 향후 대중교통 운영자에 대한 경영 및 서비스 평가에 반영되고, 대중교통 현황조사 및 시책평가 시스템(https://ptc.kotsa .or.kr)에 결과를 공개하여 정책개선 등에 참고하도록 할 예정이다.

국토교통부 대중교통과장은 “국민참여 대중교통 서비스 평가로 대중교통에 대한 국민의 관심을 높이고, 이용자의 목소리를 반영한 서비스가 제공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