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라이프뉴스
최종편집 : 2018.12.19 수 21:17
뉴스정보통신/디지털
美 TV 시장 추월하는 '넷플릭스'…케이블·지상파 제쳐온라인 스트리밍, 비디오 콘텐츠 시청의 일반적인 플랫폼으로 등극…젊은 시청자들 더욱 선호
전경 소비자기자  |  ringy76@nate.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7.06  06:00:3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소비라이프 / 전경 소비자기자] 온라인 스트리밍이 비디오 콘텐츠 시청이 일반적인 플랫폼으로 자리 잡고 있다. 미국 내 TV 시청자들이 기존의 케이블·지상파 방송에서 온라인 기반의 동영상 스트리밍 업체로 급격히 옮겨가고 있다고 미 경제매체 포브스가 지난 4일(현지시간) 전했다.

   
▲ 출처 : ClipartKorea

포브스에 따르면 리서치회사 코언이 지난 2∼5월 미국 내 시청자 2천500명을 상대로 TV 시청 방식을 조사한 결과, 'TV에서 비디오 콘텐츠를 시청하는 데 어떤 플랫폼을 가장 자주 사용하느냐'는 질문에 27.2%가 미국 내 최대 온라인 스트리밍 업체인 '넷플릭스'라고 답했다. 2위는 기본 케이블 TV(20.4%), 3위는 지상파 TV를 뜻하는 브로드캐스트방송(18.1%)%이였다.

이어 유튜브(11.4%), 훌루(5.3%), 아마존 프라임 비디오(4.7%), 프리미엄 케이블(4.6%) 순이었다. 젊은 시청자들 사이에서는 스트리밍과 방송의 격차가 더 벌어졌다.

18∼34세 응답자는 가장 자주 이용하는 플랫폼으로 넷플릭스를 선택한 비율이 39.7%에 달했다. 유튜브가 17.0%였으며, 기본 케이블은 12.6%에 그쳤다. 포브스는 점점 더 커지는 온라인 스트리밍 업체들이 거물급 방송인과 독점 계약을 하고 콘텐츠를 공급하는 사례도 늘어나고 있다고 분석했다.

   
▲ 미 시청자 설문조사 / 출처 : 코언 리서치 트위터

넷플릭스는 히스패닉계 시청자들에게 인기가 있는 셀마 헤이엑과의 독점 계약을 통해 멕시칸 드라마 '모나카'를 방영하기로 했다. 아마존 프라임 스튜디오는 인기 시리즈 '왕좌의 게임' 연출자 빈스 제라디스를 스카우트했고 영화 '겟아웃'의 조던 필 감독, 거물 여배우 니콜 키드먼과도 새 계약을 추진하고 있다. 애플 TV는 앞서 '토크쇼의 여왕' 오프라 윈프리와 계약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처럼 유명인들이 방송에 머무르지 않고 다양한 플랫폼으로 이동하면서 온라인 스트리밍 시장이 더욱 커져가고 있다.

전경 소비자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삼성동 대종빌딩, 오늘(13일)부터 사용금지…임시사무실 등 지원 예정
2
[제134호] 카카오택시·티맵택시, 소비자의 선택은?
3
국가장학금, 오늘(17일) 신청 마감…구제신청서 제출 시 재심사 가능
4
카카오뱅크 ‘모임 통장’ 개설하면 이모티콘 준다
5
‘내카드 한눈에’ 서비스 오늘(13일)부터…결제예정금액·잔여포인트 등 확인 가능
6
[제134호] 술자리 많은 12월, 건배사 스타 도전!
7
끊이지 않는 학교폭력…"가해 학생에 대한 솜방망이 처벌" 원인 1위로 꼽아
8
치열한 스마트폰 시장, 그 승자는?
9
[제134호] 코감기로 오인하기 쉬운 비염·축농증, 치료 늦어 ‘만성’ 될라
10
곧 다가올 2019년 최저시급, 10.9% 오른 8,350원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공지사항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소비라이프    |   등록번호 : 서울, 자00374    |   등록일자 : 2012년 5월 7일    |   발행인 및 편집인 : 조정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추재영
발행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 5가길 28 615호  |   발행일자 : 2012년 5월 10일  |   대표전화 : 02 -736 - 4996  |   팩스 : 02-733-0940
Copyright © 2013 소비라이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obilife11@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