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라이프뉴스
최종편집 : 2017.12.15 금 22:31
소비정보전문가컬럼
[조연행 컬럼] 民願이 民怨된 금융분쟁, 획기적인 해결 방법 찾아야!현재 금감원 처리방식으로는 소비자기대 부응 못해, 획기적으로 개선해야...
조연행 대표  |  kicf21@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1.28  09:20:0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조연행 / 금융소비자연맹 상임대표 ] 금융소비자가 금융회사와의 거래에서 불만이 있거나 분쟁이 발생하여 금융감독원에 민원을 제기하는 건수가 매년 8만 건에 육박한다. 그러나 민원을 제기한 소비자들은 금감원의속 시원한해결은 기대하기 어려운 게 현실이다. 문재인 정부에서는 금융소비자보호는 民願民怨금융분쟁의 해결에서 답을 찾아야 할 것이다.  

소비자가 금감원에 제기한 2016전체 민원 건수는 76,237건으로 매년 증가하고 있다. 이중 분쟁민원은 25,214건으로 전체의 33%에 이르면 매년 10% 정도 증가하고 있다. 민원 비중은 보험이 63.7%로 생명보험이 25.6%, 손해보험이 38.1%를 차지한다. 은행민원은 11.6%에 불과하다. 가장 많은 민원은 보험금 산정(14.5%, 11,021), 불완전판매(12.2%, 10,427)1,2위 전부 보험사 민원이다.
   
▲ 현재 금감원의 민원 처리방식으로는 소비자기대에 부응하지 못하므로, 민원처리 양과 질 높이고, 정보공개, 징벌적 벌과금 징구 등 획기적으로 민원처리 방식을 개선해야 한다고 말하는 금융소비자연맹 조연행 상임대표
 
전체적으로 민원발생 원인도 보험민원이 가장 큰 부분을 차지한다. 보험사는 소비자손해사정권을 빼앗아 자기 손해사정으로 보험금을깍거나 거부하는 지급 횡포를 부리거나, 법적 효력이 없는 편향된 보험사 자문의 자문결과로 보험금을 안주는 횡포가 많기 때문이다.
 
금융민원이 많은 것은 기울어진 운동장이 존재하기 때문이지만, 더 큰 문제는 금융감독원에 민원을 제기할 경우 금감원의 민원처리에 만족하는 소비자가 많지 않다는 것이다. 금융감독원에 분쟁해결을 바라며 제기한 민원(民願)이 처리과정과 분쟁 해결책이 없는 내용에 더욱 불만이 쌓여 소비자의 원성인 민원(民怨)이 된지 오래다.
 
금감원에 민원을 제기하면 자체 해결을 유도한다며 해당회사에 알려주다. 그러면 해당 금융사는 그때서야수용하거나 취하시킨다. 그러면, 그 민원은 없었던 일로 된다. 금감원에서 처리하는 민원도 적극적인 중재나 조정없이 그대로 종결 처리되어 해결하지 못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77%가 그대로 종결 된다. 매년 6만여 명의 금융소비자의 불만이 쌓여가고 커지게 되는 것이다. 이것이 금융에 대한 소비자신뢰가 바닥으로 떨어지게 한 원인 중의 하나이다.
 
이 금융민원은 금융감독원이 분쟁조정으로 해결해야 한다. 전체 8만 건의 민원 중 분쟁조정위원회에 상정되어 처리되는 건수는 겨우 연70건 정도로 극히 미약하다. 0.09%에 불과하다. 금감원이분쟁을 조정한다는 흉내만 내고 있는 것이다. 나머지는 민원담당자가 알아서 처리한다. 양측의 소명도 들어보지 않고 그대로 종결하는 것이 허다하다.
 
이제는 바꿔야 한다. 첫째, 외국의 금융옴부즈맨제도처럼 금융분쟁조정위원회로 확대하여 설치해야 한다. 우리나라의 현행 상사중재원이나, 의료분쟁조정원과 같이 독립적인 기능을 수행하도록 하고 분조위 결정에 대해 편면적 구속력을 부여해야 한다. 법개정 없이도 정부와 금융사의 협정만으로도 가능하다. 금융위 산하로 하건 금감원 내에 두건 독립적으로 조직을 키워 상근 분쟁조정위원도 두고 전문위원과 분쟁조정위원수도 획기적으로 늘려야 한다.
 
둘째, 분조위의 금융분쟁조정 처리의 양과 질을 획기적으로 늘려야 한다. 현행 연간 70건으로는 실효성이 전혀 없다. 모든 민원은 금융 분쟁으로 분쟁조정으로 보아 실질적인 해결을 볼 수 있도록 분조위에서 전담 처리하도록 기능을 확대해야 한다. 금융소비자와 금융회사 양쪽의 의견을 들어보는데 형식적으로 그치는 그러한민원처리는 이제는 그만둬야 한다.
 
셋째, 민원발생 정보를 건건이 상세하고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 현재는 어느 회사가 어떠한 민원이 많이 발생하고 어떻게 해결되었는지 알 수가 없다. 민원건별로 상세하게 왜 민원이 발생하였고, 어떠한 과정을 거쳐 어떻게 처리 되었는지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
 
민원을 발생시킨 금융회사에 공개를 의무화 시켜야 한다. 그렇게 하면 동일한 민원은 금융감독원에 민원을 제기하지 않고 그대로 따를 수 있으면 재발을 방지할 수도 있다. 어느 회사가 민원이 많이 발생하고 어느 상품이 민원이 많은지를 소비자가 알 수 있고 사전에 주의를 할 수 있기 때문에 가장 중요한소비자정보가 될 수 있다.
 
넷째, 소비자의 주장이 타당해수용한 민원 건에 대해서는 금융회사에 징벌적 벌과금을 부과해야 한다. 현재는 금감원에 민원이 접수되어수용으로 지급되건, 자발적으로 지급하건 금융회사가 받는 패널티는 전혀 없다. 분쟁민원중 약관이나 규정상 당연히 지급해야 해 금융회사가 수용한 비율은 44.6%이다.
 
매년 12천명의 소비자가 당연히 약관이나 규정에 따라 즉시 지급 받았어야 할 돈을 수개월 동안 받지 못하거나 깍여서 지급받을 것으로 마음을 졸이며 금융사와 싸워 이긴 것이다. 금융회사가 잘 못한 것이다. 따라서 반드시 그만큼, 아니 그이상의 징벌적 패널티를 주어야 한다.
 
손해배상금으로 추가적으로 소비자에게 지급하게 하던지, 아니면 금융감독원이 징벌적 벌과금이라도 부가할 수 있도록 제도를 만들어야 한다.
 
문재인 정부 최종구 금융위원장과 최흥식 금융감독원장 모두 취임 일성이 금융소비자권익보호를 외쳤다. 자칫 구호에 그칠 수도 있으나 이 금융감독원 민원처리만 획기적으로 고친다면, 금융소비자의 환영을 받아 역대 최고의 소비자권익보호수장으로 인정받을 수 있을 것이다.
 
* 이 컬럼은 THE FACT 에도 실렸습니다.
금융소비자연맹 조연행 상임대표
조연행 대표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한국장학재단, 국가장학금 마감시간 연장...오늘(12일) 오후 6시에서 10시로
2
'2018 수능 등급컷' 국·영·수 모두 하락...수험표, 12일 배포
3
'강식당', 첫 방송에 케이블 톱3...'슬기로운 감빵생활', '알쓸신잡' 바짝 추격
4
"청탁금지법 개정은 여야가 똘똘 뭉치는 희안한 것들" 비난 급증
5
조연행 금소연 회장, “기울어진 운동장처럼 불합리한 금융시장, 바꾸고 싶어”
6
수능성적표 배부, 한국교육과정평가원 사이트 다운...성적증명서 시스템 14일 재개
7
은행권의 성급한 가상계좌 중단 논란...IBK기업은행도 신규 가상계좌 발급 중단
8
"'문재인 케어' 제대로 된 것 맞다...의사들이 반대하는거면"...네티즌·정치권, 대한의사협회 비난
9
금감원, 금융소비자 보호 강화와 금융사 업무부담 완화...'금융감독·검사 제재 혁신방안' 발표
10
가축질병도 사물인터넷(IOT)기반으로 예방한다...유라이크코리아 '‘라이브케어(LiveCare)’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공지사항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소비라이프    |   등록번호 : 서울, 자00374    |   등록일자 : 2012년 5월 7일    |   발행인 : 조정환    |   편집인 : 송대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우혁
발행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 5가길 28 615호  |   발행일자 : 2012년 5월 10일  |   대표전화 : 02 -736 - 4996  |   팩스 : 02-733-0940
Copyright © 2013 소비라이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obilife11@hanmail.net